[이 주일의 설교] 이렇게 행복한 부부로 살라 (창 2:18~25)
[이 주일의 설교] 이렇게 행복한 부부로 살라 (창 2:18~25)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 김병국
  • 승인 2020.05.1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족은 채워주고 허물을 덮어주는 부부로 살아갑시다

이러므로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 (창 2:24)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어느 설문조사에서 아내들에게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의 남편과 결혼을 하겠느냐”는 질문에 98%가 “아니오”라고 대답했습니다. 이번에는 남편들에게 물었습니다.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70%가 “아니오”라고 답했습니다. 설문을 보면 남자가 좀 더 의리가 있는 것 같지만 도토리 키재기인 것 같습니다.

이 질문을 어느 노인대학에서 할머니들에게 했습니다. “여러분들이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의 영감님과 다시 결혼을 하겠느냐”고 묻자 다들 손을 들지 않는데, 딱 한 분이 손을 번쩍 든 것입니다. “할머니는 왜 지금의 남편과 결혼을 또 하시려고 합니까?”라고 물었더니, 할머니께서 이렇게 대답하셨답니다. “살다보면 그 놈이 그 놈이여!” 같은 질문을 성도들께도 한번 물어 보고 싶습니다. “여러분이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의 남편이나 아내와 결혼하시겠습니까?”

사랑하는 여러분, 행복한 부부 생활을 하기를 원하십니까? 건강한 가정을 이루길 원하십니까?

남편과 아내가 한 몸 되어 살아야 행복합니다.

부부가 무엇입니까? 결혼이 무엇입니까? 인류의 첫 번째 가정, 첫 번째 부부를 만드신 하나님께서 결혼과 부부를 이렇게 정의하셨습니다. “이러므로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창 2:24) 수학 공식으로 1 더하기 1은 당연히 2입니다. 그러나 사랑의 공식에서 1 더하기 1은 2가 아니라 1입니다. 하나입니다. 서로 다른 두 남녀가 결혼해서 한 몸이 되는 것이 결혼의 신비이고, 부부의 신비인 것입니다. 행복한 부부가 되기 위해서는 바로 남편과 아내는 둘이 아니라 한 몸, 하나라는 사실을 잊지 않고 살 때에 행복한 부부로 평생을 살아갈 수 있습니다.

우리 부부가 한 몸인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바늘로 내 몸을 찌르면 아프듯이 배우자가 아플 때 내가 아프고, 기쁠 때 내가 기쁘고, 슬퍼할 때 내가 슬퍼한다면 한 몸인 것입니다. 사실 우리 중에 내 얼굴이 영화배우나 탤런트와 같이 예쁘고 잘 생겨서 당당하게 다니는 분이 계십니까? 사실 우리 가운데 내 얼굴이 정말 마음에 드는 사람이 몇이나 있겠습니까?

비록 얼굴에 주름이 지고, 눈이 쳐져도, 대머리가 되고, 배가 나와 마음에 안 들어도 내 몸이기에 아끼고 사랑합니다. 한 몸인 부부도 마찬가지입니다. 때때로 배우자가 꼴도 보기 싫고 정나미가 떨어질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내 몸이기에 아끼고 사랑하며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때로는 밉고 싫어서 싸울 때가 있지요. 그래도 부부는 한 몸이니 아끼고 사랑해야 하는 것입니다.

생각해 보세요. 나 같은 사람에게 시집와서 고생하며 사는 아내가 얼마나 귀하고 귀한 존재입니까? 또 아내들도  여러분 하나만 선택해서 늘 노심초사하며 수고하는 남편이 얼마나 고마운 존재입니까? 남편 여러분, 그리고 아내 여러분. 여러분의 배우자는 하나님께서 주신 최고의 선물로 알고, 한 몸 되어 행복하게 살아가는 부부가 되기를 축원합니다.

아내는 남편을 돕는 배필로 살아야 행복합니다.

하나님이 여자를 왜 만드셨을까요? 하나님께서 만드신 모든 동물들은 다 짝이 있었는데, 하나님이 만든 아담만 짝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여자를 만들었는데, 그 목적을 주목해 봅시다. “여호와 하나님이 이르시되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아니하니 내가 그를 위하여 돕는 배필을 지으리라”(창 2:28) 하나님께서 아담, 즉 남자를 위하여 무엇을 지으리라고 합니까? ‘여자’를 지으리라가 아닙니다. ‘돕는 배필’을 지으리라고 하셨습니다.

여성 성도님들, 창세기가 말하는 여성의 창조 이유를 아십니까? 여자는 남자를 돕기 위해서 만들어졌습니다. 아내는 남편의 부족을 채우고 도와야 합니다. 그래야 서로가 온전해지는 한 몸 된 행복한 부부가 되는 것입니다. 그것이 창조 목적입니다.

돕는 사람이 강한 사람입니까? 아니면 약한 사람입니까? 돕는 사람이 힘이 있는 사람입니까? 힘이 없는 사람입니까? 강한 사람이 도울 수 있고, 더 가진 사람이 도울 수가 있는 것입니다. 여자가 남자를 돕는 배필로 창조된 것은 여자가 열등해서가 아닙니다. 남자가 부족하니까 여자가 채우도록 한 것입니다. 그래서 남자는 흙으로 만들어졌지만, 여자는 단단한 뼈로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흙이 강합니까? 뼈가 강합니까? 강한 사람이 돕는 것입니다.

그래서 남자는 여자가 하기 나름입니다. 아내가 운전하는 대로 남편은 가는 것입니다. 아내가 시키는 대로 남편은 나아가는 것입니다. “한 남자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두 여자의 손을 거친다”는 말이 있지요. 두 여자의 손이 누구입니까? 하나의 손은 훌륭한 어머니이고, 또 하나는 아내의 손입니다. 위대한 남자들 뒤에는 위대한 여인들이 반드시 있습니다.

남편들은 아내들이 옆에서 돕는 좋은 배필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늘 지지해 주는 아내, 늘 믿어 주는 아내, 또 늘 기도해 주는 아내, 설령 힘들고 어려운 고난 가운데 있을 때에도 남편을 묵묵히 도와 함께 일어서는 현숙한 아내를 좋아합니다.

아내 여러분, 남편의 머리 위에 올라서려고 하지 마십시오. 그렇다고 남편의 발밑에 있지도 마십시오. 여러분의 자리는 남편의 옆구리입니다. 여자는 남자의 옆구리에서 나왔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아내들은 늘 남편 옆에서 내조의 여왕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축원합니다.

남편은 아내를 아끼고 사랑하며 살아야 행복합니다.

하나님께서 하와를 아담에게 데리고 왔을 때, 아담은 하와를 보고 한 눈에 반했습니다. 아담이 놀라운 사랑의 세레나데를 불렀습니다. “아담이 이르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내 살 중의 살이라”(23절) 남자들은 아담에게서 배워야 합니다. 여자들에게 따뜻한 말로 사랑을 고백해야 여자들이 행복을 느끼고 좋아한다는 사실입니다.

남자들이 오해하는 것은 표현하지 않고 속사랑만 하면 되는 줄 압니다. “남세스럽게 꼭 사랑한다고 말을 해야 압니까”라고 하는데, 여자를 몰라서 하는 소리입니다. 여자는 표현되어져야만 사랑을 느낍니다. 아담이 아름다운 하와를 보자마자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고 감탄하며 고백하지 않습니까? 이 말은 당신 없는 세상은 오아시스 없는 사막이요, 팥소 없는 찐빵이요, 김이 빠진 콜라와 같다는 표현입니다. 아담은 하와에게 “당신 없이는 나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 당신은 나의 인생이고, 의미입니다”며 사랑을 고백했던 것입니다.

남편 여러분, 아내에게 항상 따뜻한 말로 사랑을 고백하시기 바랍니다. 그래야 아내가 행복합니다. 아내들이 남편에게서 가장 듣고 싶은 말이 무엇일까요? 1위는 “당신은 언제 봐도 예뻐! 내가 당신 안 만났으면 어떻게 되었을까?” 2위는 “여보, 사랑해! 내가 처복 하나는 끝내 준다니까.” 3위는 “여보, 수고했어, 힘들지”라고 하는 말입니다.

그러면 남편들이 아내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뭘까요? 남자들은 특히 칭찬에 약하지 않습니까? 1위는 “여보, 저에겐 당신이 전부예요. 내가 시집 하나는 잘 온 것 같아요.” 2위는 “당신은 너무 너무 믿음직스러워요! 당신이 최고예요.” 3위는 “당신은 언제 봐도 멋있어요.” 부부 간에 서로를 죽이는 말이 아니라, 서로를 살리는 말을 하십시오. 생명의 언어를 사용하십시오. 비타민처럼 사랑의 언어로 행복한 부부로 사시길 축원합니다.

부족과 허물을 덮어 주며 살아야 행복합니다.

서로의 부족과 잘못된 허물을 들추는 것이 아니라, 덮어 주는 것이 행복한 부부의 삶입니다. 25절에 “아담과 그의 아내 두 사람이 벌거벗었으나 부끄러워하지 아니하니라”고 했습니다. 여러분의 남편과 아내는 천사가 아닙니다. 허물도 많고, 부족함도 많은 사람입니다. 따라서 행복하기 원한다면, 부족도 허물도 그대로 수용해야 하는 것입니다. 있는 그대로 받아줘야 합니다.

왜 부부가 싸웁니까? 자꾸만 뜯어 고치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남편은 아내를 고치려고 하고, 아내는 남편을 고치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고치려고 싸웠는데 고쳐지던가요? 그냥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세요. 부족이 있다면 채워주고, 허물이 있다면 못 본 척 덮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래야 행복합니다. 그게 부부입니다. 행복한 부부가 되길 원하십니까? “약한 것은 도와주고, 부족은 채워 주고, 실수는 이해해 주고, 허물은 덮어 주고, 죄는 용서해 준다. 잘한 것을 말해 주고, 뛰어난 것은 인정해 준다.” 누가 먼저요? 내가 먼저여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먼저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내가 먼저 배우자를 사랑하며 행복한 부부로 살기를 축원합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행복한 부부가 되길 원하시면 최초의 부부처럼 사십시오. 첫 번째 부부였던 아담과 하와처럼 한 몸 되어 사십시오. 아내는 남편을 돕는 배필로 살고, 남편은 아내를 내 몸처럼 아끼고 사랑하십시오. 사람이 아무리 노력해도 부족하고 허물진 것은 당연합니다. 그래도 부족은 채워주고 허물을 덮어 주며 최초 부부처럼 행복한 부부로 살기를 간절히 축원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