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주일의 설교] 미래를 희망하라(렘 29:4~14)
[이 주일의 설교] 미래를 희망하라(렘 29:4~14)
정찬용 목사(주님의길교회)
  • 김병국
  • 승인 2020.11.1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유효한 하나님의 희망으로 다시 일어섭시다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29:11)

정찬용 목사(주님의길교회)
정찬용 목사(주님의길교회)

소중한 어떤 것을 잃어버린 적이 있습니까? 그때의 심경이 어떠했습니까? 남 유다는 바벨론 제국에게 모든 것을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죄에 대해 하나님의 지속적인 경고가 있었음에도 돌이키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하나님을 두려워하지 아니했고, 온갖 거짓 우상들을 겸하여 섬겼습니다. 거짓과 탐욕이 가득하여 공의롭지 못했습니다. 백성들의 눈물과 고통에도 외면했습니다. 하나님은 여전히 교만하여 회개하지 아니한 이스라엘을 바벨론의 손에 붙이셨고, 포로로 끌려가게 하셨습니다.

남 유다 백성들은 하나님의 징계로 소중한 나라와 터전을 모두 잃어버렸습니다. 그리고 고통의 멍에를 짊어진 채 가고 싶지 않았던 바벨론 땅으로 끌려가야 했습니다. 하나님은 예레미야를 통해 그들이 사로잡히게 된 것이 하나님의 뜻임을 밝히셨습니다. 그리고 그들을 버리지 않으셨다는 사실을 알게 하셨고, 포로에 처한 상황이지만 그들에게 원하시는 바가 있음을 말씀하셨습니다.

포로지 거기서 번성하라

유다 백성들에게 바벨론은 자신들을 멸망시킨 원수였기에 그들을 싫어했으며, 바벨론 땅에 거주하여 정착하는 것도 원치 않았습니다. 포로의 신분이 된 것을 받아들이지 않고, 곧 돌아갈 것을 기대하며 그곳에 잠시 머무를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당신의 뜻을 잘 헤아리지 못하고 있는 그들에게 단호하게 말씀하셨습니다. 포로로 끌려간 바벨론 땅 거기에서 집을 짓고, 거기에 살면서 텃밭을 만들고, 거기에서 나는 열매를 먹으라고 말입니다.(5절)

게다가 거기서 결혼도 하고 자녀를 낳으면서 번성할 것을 명하셨습니다.(6절) 이전으로 돌아가기만을 기다리지 말고, 정신을 차리고 새로운 환경에서 아예 정착하라는 의미였습니다. 유다 백성들은 바벨론으로부터 빨리 떠나길 원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오히려 거기에 거주하면서 번성하고, 줄어들지 않길 원하셨습니다.

익숙한 고향을 떠나 처음 가는 길목에서 어디로 갈지 몰라 멍하니 서 있는 나그네와 같이, 우리 역시 갑작스럽게 포로로 끌려온 것처럼 상당히 어색한 여정의 한가운데 머물러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지 않으신 오늘은 없습니다. 그러기에 내 마음에 맞지 않을지라도 하나님이 이미 허락하신 시대를 향하여 원망만하다가 좌절의 늪으로 빠져들지 않아야 합니다.

이유가 어떠하든 하나님이 이미 허락하신 고난의 여정에 대해 하나님의 주권을 인정하고, 우리에게 주어진 거친 광야 길을 온몸으로 묵묵히 감당해내야 합니다. 하나님이 벗어나게 하실 때까지 고난이라는 정을 통해 모난 부분들을 깎아내시고 하나님의 작품으로 만들어 가시려는 것을 기꺼이 용납해야 합니다.

포로와 같은 상황이기에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을까요? 포로생활 중일지라도 하나님이 바라시는 삶이 있습니다. 시대가 혼란스럽고 위험하기에 번성과 부흥은 포기해야만 할까요?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가 알지 못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계십니다. 하나님이 지금 동참하라고 말씀하시는 부분은 어떤 영역일까요? 포로와 같은 상황이지만 우리에게 원하고 계시는 것은 무엇일까요?

포로 때 미래를 희망하라

남 유다는 바벨론에 의해 나라를 잃었고 모든 소유를 빼앗기고 말았습니다. 모든 것이 없어진 그들로서는 밝은 미래를 꿈꿀 수 없게 되었습니다. 포로가 되었기에 희망할 수 있는 미래도 함께 사라졌습니다. 바로 그러한 때에 하나님은 그들에게 찾아오셔서 희망이 되어 주셨습니다. 비록 그들을 포로로 내놓으시기는 하셨지만 영원히 버리지는 않으셨습니다. 진정한 왕이신 하나님은 포로인 그들에게 미래의 계획을 보여주셨습니다.

“바벨론에서 칠십 년이 차면 내가 너희를 돌보고 나의 선한 말을 너희에게 성취하여 너희를 이 곳으로 돌아오게 하리라”(10절) 비록 그들이 원했던 타이밍은 아니었지만, 하나님이 정하신 70년이 차면 포로되었던 곳에서부터 벗어나 귀환케 하시겠다는 약속을 하셨습니다. 카이로스의 주인되시며, 영원하신 하나님은, 하나님의 때에 하나님의 방법으로 그 약속을 신실하게 성취하셨습니다. 할렐루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너희를 향한 나의 생각을 내가 아나니 평안이요 재앙이 아니니라 너희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이니라”(11절) 죄로 말미암아 포로가 된 신세이지만 그들을 향하신 하나님의 생각은 재앙이 아니라 평안과 미래와 희망을 주는 것임을 확인시켜주셨습니다. 미래가 없는 절망 상태의 그들에게 하나님이 미래와 희망이 되어 주셨습니다.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손에 쥔 것이 없을지라도, 기댈 수 있는 것들이 다 사라졌을지라도, 혹 더 많은 것들을 잃게 될지라도, 하나님의 말씀과 계획은 영원히 변함이 없으십니다. 영원하신 하나님이 우리의 미래이며 희망이십니다. 모든 것을 잃어도 하나님만큼은 잃지 않고 모든 때를 놓쳐도 하나님의 때만큼은 놓지 않고 기다리는 자들에게 미래와 희망은 아침에 떠오르는 태양처럼 점차 찬란하게 다가올 것입니다.

포로생활 중 진짜를 찾으라

모든 것을 잃고 포로되었을 때에 그들은 무엇이라도 붙들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들이 포로생활 중 의지했던 것은 선지자들과 점쟁이가 말한 거짓 예언과 꿈이었습니다.(8절) 속히 돌아갈 것이라는 거짓 예언을 믿었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뜻은 즉각적인 회복이 아니었음에도 그들은 마땅히 들어야 할 말씀을 듣지 않은 채 그들이 듣고 싶은 것만을 선별적으로 찾아들었습니다.

세상이 어둡고 혼란할수록 가짜들이 많아집니다. 가짜를 진짜라고 속이기도 하고 속기도 합니다. 오늘날 주의 이름과 말씀을 이용하여 교묘하게 속이는 자들을 조심합시다. 눈길을 끄는 거짓 능력, 귀를 솔깃하게 하는 속임수, 공포와 두려움으로 미혹하는 것들을 주의합시다.

하나님은 가짜에 미혹되지 말고 진짜를 찾으라고 말씀하십니다. 진짜이신 하나님께 나아와 부르짖으면 들어주실 것이며, 온 마음으로 찾으면 만나주실 것이라 약속하셨습니다.(13절) 포로로 보내셨던 분이 하나님이셨기에, 포로에서 돌아오게 하실 분도 하나님이심을 알게 하셨습니다.(14절)

또한 하나님은 그들이 포로에서 속히 풀려나 잃었던 땅과 재산을 되찾기를 바라는 기대보다는, 하나님만을 찾고 구하길 원하셨습니다. 포로생활 중이었지만 기도를 통해 돌이키고 하나님께 돌아오기를 바라셨습니다. 그들의 죄로 인해 모든 것을 빼앗기도록 허락하셨지만, 꼭 필요한 기도의 특권만큼은 빼앗지 않으셨습니다.

우리 역시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을지라도 하나님께 기도는 할 수 있습니다. 죄를 회개하고 돌이켜 하나님을 다시 찾을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을 잃어도 하나님을 향한 기도는 그 어떤 누구도 빼앗아갈 수 없는 우리의 특권입니다. 온 마음으로 하나님을 구하고 찾을 때 하나님이 친히 들으시고 만나주실 것입니다. 요즘 무엇을 찾고 있습니까? 무엇을 기도하고 있습니까? 그 무엇보다도 우리의 미래와 희망되시는 하나님을 찾고 구하길 원합니다.

하나님의 희망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현재의 상황 때문에 절망하지 말고, 미래를 희망합시다. 하나님은 바벨론을 통해 모든 것을 잃게 하셨지만 포로된 그들에게 미래와 희망을 주셨습니다. 죄 때문에 그들을 치셨지만 그들이 회개하고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의 통로는 남겨 두셨습니다. 포로되게 하셨지만 그곳에서 새롭게 정착하고 번성할 수 있도록 허락하셨습니다. 

하나님의 희망이 여전히 유효하기에 우리는 어떠한 처지에서도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어떠한 처지에서도 미래를 희망할 수 있습니다. 그러기에 어떠한 처지에도 하나님을 찾을 수밖에 없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