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특집] 2047년이면 ‘1인 가구’ 38%나 된다
[성탄특집] 2047년이면 ‘1인 가구’ 38%나 된다
[연말기획] 새로운 가정을 맞이하라
  • 조준영 기자
  • 승인 2019.12.10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 유형 통계서도 변화 확인 … 인구 고령화도 가속화

가정의 변화는 가구 유형 통계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통계청에 따르면 1인 가구는 갈수록 증가해, 2047년에는 10가구 중 3.7가구가 1인 가구가 될 전망이다. 반대로 부부와 자녀가 같이 사는 가구는 갈수록 줄어들어, 1인 가구 비율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통계청이 9월 18일 발표한 ‘장래가구특별추계:2017-2047’에 따르면 2017년에는 가구 유형이 부부+자녀 가구(31.4%), 1인 가구(28.5%), 부부 가구(15.8%), 부(모)+자녀 가구(10.2%) 순으로 많았으나, 2047년에는 1인 가구(37.3%), 부부 가구(21.5%), 부부+자녀 가구(16.3%), 부(모)+자녀 가구(9.5%) 순으로 변화할 전망이다.<표>

인구의 고령화도 가속돼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17년 20.4%에서 2047년에는 49.6%로 2.8배 증가한다. 가구주 연령 또한 2017년에는 40∼50대 가구주가 전체의 46.7%로 가장 많았으나, 2047년에는 60∼70대가 41.2%로 가장 많아질 전망이다. 여자 가구주 또한 증가해, 2017년에는 여자 가구주가 30.4%였으나, 2047년에는 39.2%로 증가한다.

가구주의 성별 혼인상태도 변화를 보여, 2047년까지 유배우 가구주는 감소(14.6%p)하는 반면, 미혼 가구주는 증가(9.1%p)한다. 2017년 가구주의 혼인상태는 유배우(62.4%), 미혼(16.9%), 사별(11.3%), 이혼(9.4%) 순이었으나, 2047년에는 유배우(47.8%), 미혼(26.0%), 이혼(13.8%), 사별(12.3%) 순으로 변화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