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본부, 22일부터 연말까지 재택근무 시행
총회본부, 22일부터 연말까지 재택근무 시행
국 별 필수 인원만 교대로 출근
상비부ㆍ특별위 화상회의 독려
  • 박용미 기자
  • 승인 2020.12.21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회 직원들이 재택근무 시행지침 및 점검사항 등에 대해 교육을 받고 있다.
총회 직원들이 재택근무 시행지침 및 점검사항 등에 대해 교육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총회 본부가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총회 본부는 12월 22일부터 연말까지 각 국 별로 필수 인원만 남기고 재택근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국 별 업무성격 및 시기에 따라 전체 인원의 1/2~1/3 정도가 교대로 출근하며,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기 위해서 ‘총회그룹웨어’로 출퇴근과 보고, 결재 등을 관리한다.

이에 따라 상비부 및 특별위원회 회의도 가급적 화상회의로 진행하는 것을 독려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일 경우 총회회관 내에서 회의가 불가하며, 총회 직원도 참석하지 않는다. 3단계에 진입하면 대면회의를 열 수 없어 온라인 회의를 해야 한다. 본부는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대응지침을 각 상비부와 특별위원회에 공문으로 전달했다.

총회 사무총장 이은철 목사는 “총회 직원들의 코로나19 감염을 최소화하고 업무 손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진행하게 됐다”면서 “직원들의 건강을 지키면서, 행정에도 공백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