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기획/해설
[해설] 한반도 평화연구원 목회자 통일인식 조사

목회자, 교회차원 통일준비 관심 높다

‘통일은 신앙과 관련’ 인식, 준비태도에 긍정적… “성도는 물론 사회 파급효과 클것”

한국교회 목회자들이 일반인들에게 비해 통일의 당위성을 높게 생각하고 교회의 통일준비가 더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KPI 한반도평화연구원(이사장:김지철)은 2015년 11월 26일부터 12월 22일까지, 한국교회 목회자 통일인식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고 2월 25일 숭실대 한경직기념관에서 ‘한국교회 목회자 통일인식 조사’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조사는 PMI(Pannel Marketing Interactive)에 의뢰해 총 600명(목회자 300명, 일반인3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실시하였고 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는 ±4.0%이다. 아래는 조사의 결과이다. 
<편집자 주>

‘통일이 필요하다’는 항목에 일반인 62%, 목회자 84.7%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남북한은 한민족이기 때문에 통일을 해야 한다’는 항목에 일반인 61.3%, 목회자 79%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 ‘남북분단으로 인한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통일을 해야 한다’는 항목에 일반인 67.3%, 목회자 80%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목회자중 79%가 북한선교를 위해서 통일을 해야 한다고 답했다.

‘남북한이 통일이 될 때까지 걸리는 기간은 5년 이내이다’는 항목에 일반인 15.3%, 목회자 26.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통일될 때까지 걸리는 기간이 15년 이내다’라는 항목에 일반인은 33%, 목회자는 39.3%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남북한이 통일될 때까지 걸리는 기간이 ‘30년 이내이다’라는 항목에 일반인 36.7%, 목회자 39%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목회자들이 일반인에 비해 통일의 때가 빨리 올 것이라 생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남북 간의 합의에 의해 점진적 통일이 될 것이다’는 항목에 일반인 46%, 목회자 47.3%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북한의 갑작스러운 붕괴로 급진적 통일이 될 것이다’는 항목에 일반인 35.7%, 목회자 42%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북한의 개혁개방으로 인해 통일이 될 것이다’는 항목에 일반인 38.7%, 목회자 4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목회자의 69%가 탈북자들의 탈북 과정에서의 고통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대한 일반인들의 대답은 51%로 탈북자들에 대한 공감지수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그리고 탈북자가 남한 사회에 잘 정착하기 위해 사회적 관계 형성이 중요하다는 항목에 일반인의 64%, 목회자의 83.7%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는 항목에 일반인 63.3%, 목회자의 69.7%가 ‘그렇다’고 답했다. 북한의 무력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반인의 69%, 목회자의 68%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한 북한의 군사적 도발에 대해 물리적 타격을 해야 한다는 항목에 일반인 62.3%, 목회자 62.3%가 ‘그렇다’고 응답했다.‘북한정권은 싫지만 북한 주민은 도와주어야 한다’는 항목에 일반인 57.3%, 목회자 78.3%가 ‘그렇다’고 답했다.

‘교회의 통일준비가 필요하다’는 항목에 목회자 81.7%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교회가 통일 준비를 위해 기금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는 항목에 목회자 74%가 ‘그렇다’고 답했다. 또 ‘통일세를 납부할 용의가 있다’는 항목에 목회자 69%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교회 차원의 통일준비와 함께 구체적인 기금 준비 및 통일세 납부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관련 설교가 필요하다’는 항목에 목회자 74.7%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교회 내에 통일관련 세미나, 강연이 필요하다’는 항목에 72.3%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교회 내에 통일관련 기도회가 필요하다’는 항목에는 78%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통일은 신앙과 관련이 있다’는 항목에 대해 목회자 70%가 ‘그렇다’고 응답했고, ‘통일은 정치적 영역이고, 신앙과 무관하다’는 항목에 대해 목회자 21.3%만이 ‘그렇다’고 답했고, 57.7%는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전반적으로 목회자들은 신앙과 통일문제가 무관하지 않고 교회의 통일준비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 답한 응답자들의 정치성향을 보면 목회자의 경우 보수 41%, 중도 38%, 진보 21%였고 일반인은 보수 27%, 중도 51%, 진보 22%로 목회자의 보수적 성향이 일반인에 비해 높았다.

이번 ‘한국교회 목회자 통일인식 조사’에 대해 이장로 고려대 명예교수(전 KPI 한반도평화연구원장)는 “교회의 리더인 목회자의 북한에 대한 인식과 통일관은 기독교인들에게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사회적으로 파급효과가 있다. 목회자들의 통일 의식을 파악한 것은 이번 연구의 큰 성과라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노충헌 기자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