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재경영남교직자협 대표회장 권순웅 목사
[사진+]재경영남교직자협 대표회장 권순웅 목사
"형제가 연합하는 마음으로 섬기겠다"
  • 박민균 기자
  • 승인 2020.05.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순웅 목사가 재경영남교직자협의회 신임 대표회장에 올랐다.

재경영남교직자협의회는 5월 28일 주다산교회에서 제31회 정기총회를 열고 상임회장 권순웅 목사를 대표회장으로 선임했다. 또한 전임 이석우 대표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했으며, 이종석 목사와 이종득 장로를 상임회장으로 선출했다.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서울과 수도권의 영남 출신 목회자와 장로 120여 명이 정기총회에 참석했다. 특히 총회장 김종준 목사와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 증경총회장 김선규 목사 등 교단의 지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오정호(중부협의회장) 김오용(서울지역노회협의회장) 김철중(서북지역협의회장) 전승덕(전국영남교직자협 회장) 목사 등 각 지역의 대표들도 권순웅 목사의 대표회장 취임을 축하했다. 

정기총회는 개회예배와 축하 시간, 총회 회무로 진행됐다. 예배는 이석우 목사 인도로 총회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 설교와 총회장 김종준 목사 축도로 드렸다. 소 목사는 ‘주여 구하오니’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하며, 코로나19 이후 교회의 예배와 거룩성 회복을 강조했다. 또한 급변하는 시대와 사회 속에서 영남 출신 목회자와 장로들이 총회와 교회에 바른 길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설교 후 참석자들은 총회와 총신대, 한국교회와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현국 정관영 목사와 문찬수 장훈길 김성오 장로가 특별기도를 드렸다. 이어 교단과 지역 대표들이 등단해 권순웅 목사의 대표회장 취임을 축하했다. 

축사한 김선규 증경총회장과 오정호 중부협의회장은 “권순웅 목사는 주다산교회를 개척해 바닥에서 부흥을 일궜다. 총회에서도 다음세대를 위해 애쓰면서 ‘다음세대 없이 미래도 총회도 없다’며 기독대안학교 사역을 펼쳤다. 총회와 교회의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리더”라고 높이 평가했다. 초대 사무총장에 선출된 이은철 목사도 재경호남협의회장으로 참석해 축사했다. 특히 이 목사는 축하인사 후에 웃으면서 “여러 노회에서 사무총장 폐지 헌의를 올린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러지 말아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회무에서 참석자들은 30회기 사업과 회계 보고를 받았다. 또한 회칙에 대표회장과 상임회장은 ‘총회총대여야 한다’는 자격 조건을 첨가하는 등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31회기를 이끌 신임원들은 증경회장단으로 구성한 전형위원회에서 발표했다. 전형위원회는 상임회장인 권순웅 목사를 대표회장에 추대하고, 신임 상임회장으로 이종석 목사와 이종득 장로를 선출해서 보고했다. 

대표회장 권순웅 목사는 “재경영남교직자협 대표회장으로 선임되어 영광이다. 하나님의 은혜로 목사가 되어 주다산교회를 개척하고 총회를 위해서 일했다. 형제가 연합하는 마음으로 재경영남교직자협을 섬기겠다”고 취임인사를 했다. 또한 권 목사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하나님께서 총회와 한국교회를 사랑하시는 것을 느낀다. 총회가 하나님의 뜻을 이뤄가도록 영남 목회자와 장로님들이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재경영남교직자협도 한국교회와 세계선교를 위해 쓰임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