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일출사진, 희망을 주다
(40) 일출사진, 희망을 주다
[최인옥 목사의 목회자를 위한 사진교실]
  • 최인옥 목사(광주주향교회)
  • 승인 2020.01.10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유산 일출(위)과 일출(아래). ‘덕유산 일출’은 전라북도 무주군 덕유산에서, ‘일출’은 전라북도 고창군 들녘에서 각각 촬영한 사진이다. ‘덕유산 일출’은 ISO 100, 셔터속도 1/200, 조리개 F8을 사용하여 촬영했다. ‘일출’은 ISO 50, 셔터속도 1/200, 조리개 F8로 설정하여 촬영하였다.

 

1. 일출사진은 밝아오는 찰나에 찍어야 한다.
일출사진은 태양이 떠오르기 전부터, 떠오른 직후까지 찍는 것이다. 태양이 떠오르기 전에 연출된 색상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조사진, 황금빛 여명에서 푸른 하늘까지 함께 찍을 수 있는 찰나이며, 그 시간은 불과 10분쯤 될 것이다.

2. 떠오르는 태양을 찍어야 한다.
태양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는 것은 일출 직후와 일몰 직전, 태양의 빛이 약한 시간에만 가능하다. 붉은 빛, 노랑 빛, 흰 빛의 태양을 찍을 수 있는 시간은 짧다. 수평선이 있는 바닷가라면 오메가(Ω) 현상을 볼 수도 있다.

3. 황금빛으로 드러난 세상의 이야기를 찍어야 한다.
일출사진에는 세상의 이야기들을 함께 찾아서 담아야 한다. 황금빛 세상에서 펼쳐지는 모습들에는 희망의 이야기가 담긴다.

4. 실루엣으로 찍어야 한다.
일출사진은 대부분 역광으로 촬영하기 때문에 동작이나 윤곽을 살리는데 집중한다. 표정을 살리려다보면 과다노출이 되어 하늘이나 밝은 부분의 색상과, 구름 새와 같은 사물들은 사라져버린다. 만약 일출사진과 함께 사람 얼굴을 선명하게 찍고 싶다면 플래시를 사용한다.

5. 일출사진을 멋있게 찍는 방법
첫째로, 태양이 떠오르는 시간을 알아둬야 한다. 일출 30여 분 전에 미리 목표 장소로 도착해야 한다. 둘째로, 역광으로 찍어야 한다. 역광사진은 명암을 살려주며 설정하는 주제를 잘 드러내기 때문이다. 셋째로, 떠오르는 태양 외의 주제를 설정해야 한다. 고기잡이 배 앞에 떠오르는 태양, 새벽에 안개를 뚫고 들로 향하는 농부,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고 서있는 외로운 소나무 등을 함께 찍는 것이 좋다. 넷째로, 초점을 잘 맞추어야 한다. 일출사진은 대부분 역광으로 찍기 때문에 아차하면 초점을 놓쳐버릴 수 있다. 다섯째로, 노출을 너무 밝게 설정하지 않아야 한다. 또 조리개를 많이 열지 않도록 주의하며, F8 이상으로 닫아주어야 한다. 여섯째로, 감도(ISO)를 200이하로 낮추어야 한다. 태양이 떠오르기 전 감도를 높이면 노이즈로 인하여 사진이 거칠어진다. 일곱째로, 삼각대를 사용해야 한다. 어두운 환경에서도 좋은 사진을 찍으려면 삼각대를 사용해야 한다. 여덟째로, 필터를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다. 해가 떠오를 때 하늘은 너무 밝고, 땅은 너무 어둡다. 이러한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위는 어둡고 아래는 밝게 만드는 그라데이션(gradation) 필터를 사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