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 명명 감사예배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 명명 감사예배
  • 노충헌 기자
  • 승인 2019.09.0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6일 양지도서관 명칭 변경... 박 목사 신학 계승 다짐

총회(총회장:이승희 목사)는 9월 6일 양지 총신대신대원에서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 현판 제막식과 명명 감사예배를 드렸다. 행사에 참석한 총회 임원과 총신대 법인, 운영이사회 대표, 교직원들은 총신에서 박형룡 박사의 신학사상과 학문적 수월성을 계승한 인재들이 많이 배출되기를 기원했다.

1부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 현판 제막식은 양지도서관 로비에서 드렸다.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은 현 양지도서관의 명칭을 변경하여 붙여진 것으로 총회는 지난 제101회 총회 때 명칭 변경을 결의한 바 있었다. 참석자들은 강진상 목사(총신운영이사회 명예이사장)의 사회, 진용훈 목사(운영이사회 회계)의 기도, 총회 및 학교 관계자들의 제막식 및 커팅 순서로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제2부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 명명 감사예배는 송귀옥 목사(운영이사장)의 사회, 박영실 목사(양지도서관장)의 기도, 이기택 목사(운영이사회 부이사장)의 성경봉독, 총신대신대원 카펠라의 특송, 이승희 총회장의 설교 순으로 이어졌다.

이승희 총회장은 "기독교의 역사는 신학을 지키고 유지하고 전하기 위한 투쟁의 역사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신학은 가장 소중하다"면서 "박형룡 박사는 신학을 지켰으며 그 때문에 우리 교단은 국내 최대의 장자교단이 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이 총회장은 "양지도서관의 명칭을 박형룡 박사 기념도서관으로 바꾼 것은 도서관에서 학문을 연마하는 사람들이 박 박사를 기억하도록 하기 위해서"라면서 "박형룡 박사를 기억하면서 땀흘려 신학을 연구하고 신학을 목회현장에 잘 녹여내기 위해 몸부림치는 일들이 많아지기를 바란다"고 권면했다.

인사말씀을 한 정용덕 이사장(법인)는 "박형룡 박사는 신학자, 행정가, 총회 활동가로서 총회와 총신대 발전을 위해 혁혁한 공을 세우셨다"면서 "앞으로 박 박사와 같은 훌륭한 인물이 학교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그분들에 대해 공적을 기리는 일들이 많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정 이사장은 "총신은 앞으로 몇 단계 더 도약해야 하고 더 도약할 수 있는 학교"라면서 "총신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모두가 섬김의 리더가 되어주신다면 총신은 지금의 위기를 벗어나서 한국을 대표하는 신학교이자 세계적 대학교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재서 총장은 "역사를 공유하는 것이 정체성을 공유하는 것"이라면서 "이번 명명 감사예배를 계기로 총신신대원에 있는 기독교역사 박물관을 업그레이드시키고 활성화 시켜 박형룡 박사의 업적 등 교단의 신학유산이 잘 계승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축사를 한 서기행 증경총회장은 "박형룡 박사가 생전에 성지순례를 다녀와서 개혁보수신학을 위해 자신의 한 몸을 바쳐 헌신하겠다고 말하면서 엉엉 울었던 것을 기억한다"면서 "박 박사의 순교적 신학이 교단의 초석이 되었다"고 회고했다.

이후의 예배는 김정호 목사(운영이사회 서기)의 광고, 김종준 목사(부총회장)의 축도 순으로 마쳤다.

죽산 박형룡 박사(1897~1978)는 남산 장로회신학교 초대 교장, 총회신학대학교 초대 학장 등을 역임했으며 교단 신학을 보수하고 확립한 신학자다. <기독교 근대신학 난제 선평> 등의 저서가 있으며 사후에 후학들이 <박형룡 박사 저작 전집>(20권), <교의신학>(7권) 등을 발간해서 그의 신학을 소개했다.

[관련기사] 총신종합관 대예배실, '백남조 기념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213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