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옥 목사의 목회자를 위한 사진교실] (24)몽환적인 안개 사진
[최인옥 목사의 목회자를 위한 사진교실] (24)몽환적인 안개 사진
  • 정재영 기자
  • 승인 2019.09.0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옥 목사(광주주향교회)
‘새벽농부’는 이른 봄 어느 날 아침에 촬영한 작품이다. 부지런한 농부가 벌써 들에서 돌아온다. 아마 땅거미가 가시기도 전에 집을 나섰나보다. 이 두 사진은 안개로 온 세상이 가려지고, 오직 소나무 한그루와 농부 또는 무리지어 있는 소나무만 드러내 보이도록 촬영하였다.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약 4:14) 이 두 사진은 안개가 낀 날에 삼각대를 사용하여 촬영하였다. ‘새벽농부’는 셔터타임 1/200초, 조리개 F7.1, ISO 100으로 설정하고, 사진'솔밭'은 셔터타임 1/60초, 조리개 F6, ISO 50으로 설정하여 촬영했다.
‘새벽농부’는 이른 봄 어느 날 아침에 촬영한 작품이다. 부지런한 농부가 벌써 들에서 돌아온다. 아마 땅거미가 가시기도 전에 집을 나섰나보다. 이 두 사진은 안개로 온 세상이 가려지고, 오직 소나무 한그루와 농부 또는 무리지어 있는 소나무만 드러내 보이도록 촬영하였다.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약 4:14) 이 두 사진은 안개가 낀 날에 삼각대를 사용하여 촬영하였다. ‘새벽농부’는 셔터타임 1/200초, 조리개 F7.1, ISO 100으로 설정하고, 사진'솔밭'은 셔터타임 1/60초, 조리개 F6, ISO 50으로 설정하여 촬영했다.

성경에서도 인생을 안개와 같다고 말씀하셨다. 안개가 끼는 날에 찍은 사진은 몽환적이어서 보는 사람들에게 신비감을 안겨준다.

1. 안개사진은 배경처리가 잘 된다.

안개사진은 완벽하게 배경을 처리해준다. 안개가 끼는 날에는 사진으로 찍고 싶은 피사체만 남겨두고 불필요한 모든 것을 다 가려준다.

2. 안개사진은 주제가 잘 드러난다.

안개사진은 불필요한 모든 것을 감춰주므로 자연스럽게 주제가 되는 피사체가 부각되는 것이다.

3. 안개사진은 몽환적이고 신비하다.

안개 속에 나타난 피사체는 선명하지 않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안개가 자욱한 날에 찍은 사진은 마치 수묵화처럼 모노톤으로 표현된다.

4. 안개사진을 찍을 때 지켜야 할 규칙들이 있다.

첫째로 역광으로 찍어야 주제가 선명하게 나타난다. 해가 떠있는 방향을 바라보고 촬영하면 주제로 설정한 대상만 선명한 형태를 보이고 다른 것은 감춰주는 사진이 된다.

둘째로 삼각대를 사용해야 한다. 만약 삼각대를 사용하지 않고 촬영한다면 흔들려서 선명한 사진을 얻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

‘솔밭’은 2월이 지나가기 전, 아직도 얼어붙은 대지가 봄을 기다리고 있을 때에 전남 장흥군 웅치면 솔밭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솔밭’은 2월이 지나가기 전, 아직도 얼어붙은 대지가 봄을 기다리고 있을 때에 전남 장흥군 웅치면 솔밭에서 촬영한 사진이다.

셋째로 노출에서 조리개를 많이 개방하지 않아야 한다. 조리개를 개방하면 심도가 얇아지므로 선명하게 보여야 할 부분이 흐려질 수 있다. 그래서 조리개를 F8 이상으로 설정해야 한다.

넷째로 셔터타임이 너무 길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셔터타임이 길어지면 움직이는 피사체가 많이 흐려지든지 아예 보이지 않을 수 있다. 셔터타임 1/60보다 더 길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다만 움직이는 사람이나 피사체가 없는 나무, 바위, 산, 건물, 길 등을 찍는다면 셔터속도가 길어져도 무방할 것이다.

다섯째로 디지털카메라를 사용할 때에는 감도(ISO)를 너무 올리지 않아야 한다. 감도(ISO)를 높인다면 사진질감이 너무 거칠어질 수 있으므로 가능한 한 감도를 200이상으로 높이지 않아야 한다.

여섯째로 망원렌즈를 사용하기보다는 표준렌즈나 광각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주제로 설정한 피사체를 선명하게 찍기에 유리하다. 더 몽환적인 사진을 얻으려는 목적으로 찍지 않는 한, 표준(50mm)렌즈나 광각렌즈를 사용해야 피사체가 더 선명하게 표현될 수 있다.

일곱째로 노출보정(바이어스)은 +1 정도로 한 스텝 밝게 해주어야 한다. 노출보정을 표준으로 설정하면 약간 푸른빛으로 보이든지, 어둡게 찍힐 수 있다. 그러므로 약간 밝게 노출을 조정함으로 더 자연스러운 사진을 얻게 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안개사진을 찍을 때 플래시를 사용하라 권하는 사람들도 간혹 있으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플래시를 사용하면 너무 인위적인 사진처럼 딱딱해 보일 수 있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플래시를 사용하지 말고 자연 빛 그대로 찍는 것을 권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김종준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