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산되는 퀴어축제, 지역 교계 대책 분주
확산되는 퀴어축제, 지역 교계 대책 분주
  • 정재영 기자
  • 승인 2019.06.2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교계 동성애 실상 알리기 주력 … 전북교계는 대책위 구성 앞둬

서울을 비롯해 지역마다 퀴어행사가 확산되고 있다. 동성혼 합법화 등 동성애 확산 움직임도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교계가 대응책 찾기로 분주하다.

6월 29일 열릴 예정인 대구퀴어축제가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행사를 강행하려는 것과 관련해 원성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구교계는 대중교통전용지구 관할인 중구청과 중부경찰서에 불허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끊임없이 요구하고 있다. 6월 24일 오전 11시 대구중부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대구·경북CE협의회 외 21개 시민단체는 “대구퀴어축제가 차량이 통행하는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도로를 막고 행사를 진행하려 한다”며 “시민들의 통행까지 차단하고 경찰들의 비호 아래 음란한 축제를 이어가려는데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이를 허용하고 보호해 주는 중부경찰서의 태도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피력했다. 또한 “젊음과 문화가 공존하는 대구의 중심 중앙로가 퀴어 행사로 성적 일탈을 부추키는 장소로 전락되는 것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동성애를 조장하는 퀴어 행사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교계가 대응책 마련으로 분주하다. 대구교계는 6월 24일 대구중부경찰서 앞에서 대구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강행하려는 대구퀴어 행사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동성애를 조장하는 퀴어 행사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교계가 대응책 마련으로 분주하다. 대구교계는 6월 24일 대구중부경찰서 앞에서 대구 대중교통전용지구에서 강행하려는 대구퀴어 행사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한편 대구중부경찰서가 국가인권위원회 권고로 최근 대구퀴어축제 위원장을 불러 인권교육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교계는 이번 교육은 지난해 대구퀴어 행사 당시 행사를 반대한 측에 의해 거리행진이 무산된 것에 대한 연장선상으로, 정당한 행사 진행을 위한 경찰의 적극적인 역할 요청은 물론 퀴어 인권에 대한 교육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그러한 교육이라면 우리쪽의 교육도 받도록 해야 한다. 의무경찰과 같은 젊은이들이 선택권 없이 동성애에 대한 교육을 받도록 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경찰서 당국에 항의했다고 전했다.

대구교계는 대구퀴어축제를 앞두고 다양한 방법으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우선 대구·경북CE협의회는 매주 대구 동성로 일대에서 1인 시위와 거리행진 등을 통해 동성애 실상을 시민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갖고 있다. 예년과 달리 지역의 노회와 연합회 관계자들이 잇달아 거리행진 및 1인 시위에 참여하고 있다. 퀴어축제가 열리는 당일에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성애반대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펼친다.

대구기독교총연합회도 당일 오후 2시부터 국채보상공원에서는 동성로사랑·가족사랑콘서트를 열며 건강한 사회문화 만들기를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전북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김도경 목사)는 전북지역 14개 시군 기독교연합회가 참여하는 동성애 대책기구가 만든다.

6월 13일 전주 라루체에서는 전북기독교총연합회 임원들과 시군 기독교연합회 대표들이 참여한 가운데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상견례와 함께 각종 교계 현안에 대한 협력을 위해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참석자들은 동성애와 차별금지법을 비롯해 이슬람과 이단 등 반기독교적 흐름에 맞서는 지역교회들의 일치된 힘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한 이를 위해 8월 4일 오후 3시 전주 완산교회(유병근 목사)에서 관련 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결정했다.

연합회는 계속해서 6월 23일 임실 충경교회에서 열리는 6·25상기 민관군 구국연합예배와, 광복절을 즈음해 열리는 8·15 연합예배 등 지역교계의 다른 연합사업들에도 시군연합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김병국 기자 bkkim@kidok.com
정재영 기자 jyjung@kido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206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