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화경 목사 명예훼손 혐의 없다”
“김화경 목사 명예훼손 혐의 없다”
  • 김병국 기자
  • 승인 2018.12.03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당시 총회장이었던 전계헌 목사가 김화경 목사(한국공익실천협의회 대표)를 상대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건에 대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11월 23일 증거불충분에 의한 혐의없음으로 처분했다.

김화경 목사는 지난 4월 전계헌 목사의 명품가방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해 총회회관 등지에서 여러 차례 기자회견, 피켓시위 등을 한 바 있다. 이에 전 목사는 확실한 증거도 없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확대하는 것은 개인문제를 넘어 총회장이란 공식 직무를 수행하는 데 방해가 되고 있어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한 사건에 대해 검찰은 김 목사가 의혹에 대한 사실을 해명해달라는 의견 제시로 해석될 뿐 사실 적시로 보기 어려워 고소인의 명예 훼손을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했다.

전계헌 목사는 검찰의 불기소처분에 대해 이의제기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208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