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총신정상화 위한 임시이사 즉시 파송하라”교갱협·총신동문 성명 "정관 원상복귀, 총장 해임" ... 전국교회·노회 지지 요청
  • 노충헌 정형권 기자
  • 승인 2018.06.11 11:02
  • 호수 2155

총신대학교 정상화를 촉구하는 성명서가 잇달아 발표되고 있다.

교회갱신을위한목회자협의회(교갱협, 대표회장:김태일 목사)는 6월 11일 성명서를 내고 “총신 정상화의 마지막 기회를 놓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교갱협은 “여전히 국면 전환을 꾀하면서 총장해임 지연과 정관 원상복구를 거부하는 법인이사회를 바라보며 이제는 정말 더 이상 기대하지 못할 것을 확인했다”고 토로했다.

교갱협은 “총회 임원회의 모든 결의를 적극 지지한다”면서 “총회 임원회는 불법을 자행한 이들을 철저히 조사하여 적법한 절차에 따라 처리해 총회의 권위를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교육부에는 총신 정상화를 위한 절차를 조속히 시행해 달라고 촉구하면서 “6월 8일까지 이행사항을 완료하지 않은 법인이사 전원의 취임승인을 취소하고 조속히 임시이사를 파송해 총신을 정상화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국교회의 적극적인 지지도 요청했다. 교갱협은 “총회실행위원회의 결의에 따른 지시사항을 즉시 실행해 달라”면서 “재단이사에 대한 면직, 부역한 교직원에 대한 목사면직과 교인지위 박탈 등을 해당 노회에서 즉시 실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총신대학교 동문 1024명도 총신의 정상화를 위한 성명을 발표했다. 동문들은 6월 7일자 성명을 통해 “교육부는 6월 8일 계고기간이 종료 되는대로 즉시 8일 감사결과를 그대로 집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동문들은 “재단이사 전원의 승인 취소와 최대한 빠른 임시이사 파송을 요구한다”면서 “또한 관련자들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여 정당한 법의 판결을 받도록 조치해 달라”고 강조했다.

재단이사회에 대해서는 “총장을 즉시 해임하고 정관을 원상복귀”하라면서 “그 이후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여 마지막 명예를 지키라”고 촉구했다. 또 “보직에서 물러난 교수들은 더 이상의 명분이 없으니 보직을 내려놓고 근신하라”고 피력했다.

이번 동문들의 성명은 지난 6월 1일 재단이사들이 정관 원상 복구를 거부하는 한편, 총장 징계 시한이 필요하다는 등의 이유로 교육부에 감사결과 집행 시한 연장을 청원을 한 데 대해 항의하는 차원에서 발표됐다.

 

노충헌 정형권 기자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신정상화 촉구 성명 잇달아

노충헌 정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