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매거진
[총신문제 국면 전환] ‘소통 강화로 총신 정상화’ 총회장 의지 힘 실려 … 총신대 해결 행보에 ‘관심’[제102회 총회특집] 주요결의 - 최대 이슈

총신 정상화의 청신호가 켜졌다. 제102회 총회는 지난 3년간 대립과 갈등 양상을 보였던 총신 문제에 화합과 소통의 길을 열었다. 총회는 총신재단이사 8인과 재단감사에게 총대 자격을 부여했으며, 전계헌 총회장과 김승동 총신재단이사장대행은 총신 정상화의 힘을 모을 것을 다짐했다. 이제 총신 정상화는 총신재단이사회가 총회와의 약속을 책임감 있게 이행할 것인지에 달렸다

지난 8월 23일 교육부가 개방이사 3인과 재단이사 7인을 승인해 ‘총회 0:15 총신’ 결과가 나올 때만 해도 총신 문제 해결은 요원해 보였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총신재단이사들을 면직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총신 쪽으로 힘의 추가 급격하게 기울자 오히려 대화 분위기가 조성됐다.

총신재단이사들은 자신과 소속 노회에 대한 천서 제한과 102회 총회에서의 징계 등이 여전히 부담으로 남아있었다. 교단 산하 신학교에 단 한 명의 이사도 보내지 못한 결과를 받은 총회도 급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양측 다 대화를 해야 할 이유가 생긴 것이다. 102회 총회를 불과 2주 앞두고 총회와 총신의 물밑대화가 시작됐다.

총신재단이사들은 협상조건을 제시했다. 첫째, 총회가 총신재단이사와 소속노회의 천서 제한과 징계를 풀고 102회 총회에서도 총신재단이사에 대한 징계가 아닌 수습과 화해를 위한 위원회를 구성할 것. 둘째, 지난 3년간 총회와 총신과의 협상에서 성과를 내지 못한 허활민 목사 등 총회 내 강경파를 협상테이블에서 배제할 것. 셋째, 총회가 총회 내 명망 있고 총신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인물을 재단이사로 추천할 것. 세 가지다.

협상조건을 들은 김선규 총회장은 9월 7일 임원회에서 전계헌 부총회장을 비롯한 총회임원으로 6인의 협상단을 꾸렸다. 매파 아닌 비둘기파로 협상단을 구성해 두 번째 조건을 충족시킨 것이다.

이후 총회 직전까지 양측은 몇 차례 협상을 했지만 각서 교환을 놓고 입장차를 보였다. 총회 협상단은 구체적인 재단이사 구성비를 제시하며 총신재단이사회에 각서를 요구했다. 하지만 김승동 재단이사장대행은 새로운 재단이사들과 만나지도 못했고, 대행 자격으로는 재단이사들의 의견을 모으는 데 한계가 있다며 우선 믿어달라고 했다. 결국 총신재단이사들의 천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102회 총회가 개회됐다.

다시 총신 문제 해결의 고삐를 당긴 이는 신임총회장 전계헌 목사였다. 전계헌 총회장은 취임사에서 “총신재단이사회와 소통하여 총신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천명했다. 이어 총회 셋째 날 회무에서 김승동 김영옥 홍성헌 유태영 정중헌 김남웅 임흥수 이상협 등 8인의 재단이사와 재단감사 주진민 목사의 총대 자격을 회복시켰다.

▲ 전계헌 총회장(오른쪽)과 김승동 총신재단이사장대행이 손을 맞잡고 포옹까지 하며 총신 정상화를 위해 협력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아울러 전계헌 총회장과 김승동 재단이사장대행은 손을 맞잡고 포옹까지 하며 총신 정상화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이를 지켜본 총대들은 총신재단이사회 관련 헌의안 모두를 총회임원회에 맡겨 처리토록 허락했다. 우려와 달리 102회 총회는 총신재단이사들에게 어떠한 징계도 내리지 않았다. 비록 개회 후 총신재단이사들에게 총대 자격을 부여했지만 첫 번째 조건까지 충족시켰다.

이처럼 총회는 할 만큼 했다. 공은 총신재단이사회로 넘어갔다. 총회는 총회 7인 총신 8인으로 재단이사회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재단이사들이 총회와 화합을 위해 사퇴를 고려하겠다고 밝혔지만, 그 숫자가 7인에 이를지는 미지수다. 다만 내년 10월경 선임할 3인의 재단이사에 대한 우선권을 총회에 주는 방안이 있다. 따라서 최소 4인의 재단이사가 사퇴해 총회 몫을 채울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일단 총대들은 전계헌 총회장의 소통 행보에 힘을 실어줬다. 그렇다고 총신재단이사회를 신뢰하는 것은 아니다. 총신재단이사회는 대화의 문을 연 전계헌 총회장에게 화답할,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은 총대들에게 신뢰를 안겨줄 책임을 지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물론 총회도 명망 있고 총신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인물을 재단이사로 추천해 세 번째 조건을 충족시켜야 할 것이다.

여기에 변수가 하나 생겼다. 다름 아닌 김영우 총장의 거취 문제다. 총회 마지막 날, 김영우 총장이 전임자 길자연 총장의 잔여임기에 사퇴하지 않을 시 김 총장과 소속노회의 제재를 가한다는 긴급동의안이 통과됐다. 총회가 주장하는 김 총장의 잔여임기는 올해 12월까지다. 또한 공교롭게도 긴급동의안이 통과되던 그 시각, 검찰이 김 총장을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다고 밝혔다.

이와 같이 김 총장의 거취 문제가 느닷없이 불거지면서 총회와 총신재단이사회 쌍방 간에 해결 가능했던 총신 문제가 다소 복잡한 구도로 전개될 전망이다. 긴급동의안 통과와 불구속 기소라는 이중고를 짊어진 김영우 총장이 자신의 거취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 또한 그 결정이 총신 문제 해결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총회특별취재팀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총회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