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이단 정보 포스터 보급

이단 사이비 전문 기관인 <바른미디어>가 주요 이단에 대한 정보를 담은 포스터를 제작해 보급한다. 바른미디어는 <현대종교>에서 오랫동안 이단의 문제를 연구 취재해 온 조믿음 기자(발행인)를 중심으로 최근 설립한 기관이다.

<바른미디어>는 신천지, 하나님의교회, 구원파, 통일교, 기타 이단 등의 포교방법과 사상체계 그리고 이들과 관계된 사업체와 기관 등을 정리해서 5종류의 포스터(사진)로 제작했다. 포스터 5종을 2만원에 보급하고 있으며, 수익금 중 일부를 이단 사이비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한다. 조믿음 발행인은 “이단에 대한 기본적이고 중요한 내용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예배당에 부착해 놓고 성도들에게 경각심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www.bami.kr, 050-6558-0253

박민균 기자  mi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