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0회 총회 50신] 총신대 문제 총회 임원회 맡겨 처리
[제100회 총회 50신] 총신대 문제 총회 임원회 맡겨 처리
  • 노충헌 기자
  • 승인 2015.09.1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신대학교 문제도 타결됐다.

총대들은 9월 18일 마지막날 회무 시간에 총신대에 관련된 모든 사항, 즉 이사 선임 및 개방이사 추천위원 선임, 총회직영을 위한 정관변경, 운영이사 임원교체, 긴급권 행사 거부자에 대한 징계 처리를 백남선 전 총회장과 총회 임원회에 맡겨 처리하기로 했다.

결의에 앞서 백남선 직전 총회장은 총신대 사유화를 막기 위해 재단이사회 정관 개정이 필요하며 현재 한기승 배광식 고영기 목사 등 재단이사들이 사임서를 제출했다고 발언했다. 이어 김영우 현 총장이 총회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도 취하했다고 설명했다. 총대들은 백 직전 총회장의 제안에 만장일치로 응답, 향후 총신대의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이어 정치부 완전보고가 이뤄진 후 총신대 재단이사장 직무대행 등 총신대 재단이사들과 운영이사장 직무대행 송춘현 목사 등 임원들이 나와 총회 결의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선서를 했다. 박무용 총회장의 제안으로 이뤄진 선서에 대해 총대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