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교회교육 토양 구축에 헌신하겠다”
“건강한 교회교육 토양 구축에 헌신하겠다”
본격 활동 시작한 총회교육개발원 ‘주목’ … “효과적 기독교 콘텐츠 생산에 진력”
  • 박용미 기자
  • 승인 2021.03.1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9일 발대식 및 감사예배를 드린 총회교육개발원(이사장:송태근 목사)은 앞으로 교회가 체계적인 신앙교육을 할 수 있도록 총회의 교육정책과 교육과정을 수립하고, 각종 교재와 교육 프로그램을 연구·개발하는 역할을 감당할 예정이다. 처음 총회교육개발원이 생겼을 때는 총회 내 다른 부서들과 사역이 겹친다는 우려도 있었으나, 소속 연구원들과 함께 교재 개발이라는 사명에만 집중하면서 효율이 높아졌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또한 다음세대에 관심이 큰 이사들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후원하는 등 장점도 크다. 그 결과 2020년 연말 출간한 <하나 바이블>이 코로나19 시대에 걸맞은 융합형 공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총회교육개발원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부모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주일학교 교재 개발은 물론, 각 교회가 재가공해 접목시킬 수 있는 기독교 콘텐츠를 배포하는 등 다음세대 교육정책 수립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진은 총회교육개발원 이사회의 모습.
총회교육개발원은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 부모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주일학교 교재 개발은 물론, 각 교회가 재가공해 접목시킬 수 있는 기독교 콘텐츠를 배포하는 등 다음세대 교육정책 수립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사진은 총회교육개발원 이사회의 모습.

‘스마트 플랫폼’ 구축에 중점

<하나 바이블>의 특징 중 하나는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스마트 플랫폼이다. 교재를 통한 성경공부뿐 아니라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영상을 비롯한 각종 자료들을 가정에서도 마음껏 활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이것은 총회교육개발원이 다음세대 위기의 대안을 ‘가정과의 연계’로 삼고 준비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새롭게 바뀌는 홈페이지(총회교육.com)에서는 <하나 바이블>을 공부할 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영상과 자료, 교사 교육을 위한 강의 등을 볼 수 있고, 애플리케이션으로는 각 과의 이해를 돕는 게임이나 QT, 성경읽기, 말씀노트까지 주일학교와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어 교회와 가정이 함께 자녀를 교육하기가 원활하다. 올해 1월에는 학생들이 각자의 컴퓨터로 성경을 공부하는 웹공과 <두근두근 구원여행>까지 한국교회 최초로 출간하기도 했다.

총회교육개발원 이사장 송태근 목사는 “총회가 주일학교 및 가정의 플랫폼이 되어 주고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특히 콘텐츠가 없으면 속 빈 강정이나 다를 바가 없는데, 그동안은 교육에 대한 총회의 지원이 열악했다고 본다. 총회교육개발원이 단계적으로 좋은 교재들을 출간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사회는 교재 개발뿐만 아니라 열악한 주일학교를 세우는 일에도 나서, 미자립교회에 <하나 바이블> 3087권을 지원하기도 했다.

현장 사역자 목소리 적극 반영

총회교육개발원은 현장 사역자들이 원하는 부분을 교재에 반영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들었다. <하나 바이블>이 나오기 전인 2020년 3월에는 주일학교 교사 및 사역자 37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교재의 방향성을 잡았다.

현장 사역자들은 주일학교 교사 및 교역자 교육을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 ‘주일학교에 접목시킬 수 있는 관련 자료’(47.6%)를 가장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표1> 다음은 ‘온라인 강의’(33.1%), ‘정기 세미나’(16.7%) 순이었다. 또한 가정 연계 교육을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는 ‘부모 교육’(37.4%) ‘가정활동지’(33.3%) ‘가정예배 모범’(19.4%)을 꼽았다.<표2>

총회교육개발원 측은 “현장에서는 가정과도 함께 할 수 있는 자료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있기 때문에 정통교단의 정확한 성경 해석이 주일학교 사역에 큰 영향을 미치리라 본다”며 “또 배운 말씀을 지속해서 복습할 수 있는 활동자료 제공, 자녀들을 가르칠 수 있는 부모 교육, 풍부한 공과 관련 자료 제공 등을 원하고 있어, 다양한 기독교 콘텐츠를 배포하는 일이 총회교육개발원의 숙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현장의 필요에 맞춰 앞으로도 △올바른 성경 메시지를 전달하는 교재 제작 △각 교회 실정에 맞게 활용할 수 있는 활동자료 제공 △유튜브와 같은 매체 활용 등에 관심을 둘 예정이다.

송태근 목사는 “총회교육개발원은 무브먼트나 퍼포먼스가 아니라 성경의 가치를 전달하는 일에 목적을 두고 있다”면서 “모세가 시내산에서 십계명을 듣고 규례를 세웠듯이, 교육 철학을 제시하고 건강한 토양을 만드는 일에 이바지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