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 코로나 이후 재점검 해보는 교회의 본질과 새해 목회 방향
[논단] 코로나 이후 재점검 해보는 교회의 본질과 새해 목회 방향
  • 이성택 목사(울산서현교회)
  • 승인 2021.02.16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택 목사(울산서현교회)
이성택 목사(울산서현교회)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상황은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구분될 정도로 완전히 변했다. 마스크 필수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금지, 비대면 예배 등과 같이 코로나19 이전에는 상상하지도 못했던 일들이 이제는 익숙한 일상이 되어버린 뉴노멀(New nomal) 시대가 됐다. 특별히 코로나19 상황 가운데 언론과 매스컴을 통하여 한국교회가 당한 수치와 비난은 이루 다 표현할 수 없다. 대다수의 교회들은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예배를 진행했지만 소수의 교회나 이단 단체들이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집회를 강행한 결과 대규모 확진자들이 나왔다. 교단과 교파의 차이를 모르는 시민들은 모든 책임을 개신교에 돌리면서 갈수록 교회의 이미지가 나빠지고 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들에 직면한 한국교회는 앞으로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필자는 코로나19 상황을 지나면서 ‘새해 목회방향을 어떻게 정할 것인가?’로 기도하던 중 교회가 감당해야 될 본질적 사명을 다시 돌아보게 되었다. 교회의 5대 본질은 예배, 전도, 봉사, 교육, 친교이다. 그러나 작년 한 해에 한국교회는 어느 것 하나도 제대로 감당할 수 없었다. 상황과 환경이 어쩔 수 없으니 그냥 손 놓고 기다리는 것이 현명한 방법일까? 그렇지 않다. 상황과 환경 속에서도 본질을 잃지 않고 주님이 주시는 지혜를 구하며 나아간다면, 위기를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이번 코로나19 상황을 통하여 예배의 중요성을 체험했다. 성전에 나와서 마음껏 찬양하고 뜨겁게 기도하고 말씀을 듣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예배의 가치를 깨닫게 됐다. 전도 역시 마찬가지다. 비대면 시대에 전도지를 들고 거리로 나간다는 것은 어쩌면 무모함을 넘어서 비난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 그러나 대면 전도는 하나의 방법일 뿐 그 외에도 전도를 감당할 수 있는 길들이 많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전처럼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봉사는 또 어떠한가? 교회로 모일 수 없고, 행사를 진행할 수 없으니 봉사할 일이 없다고 생각하는가? 그러나 이 기회를 통하여 봉사의 영역을 더욱 확장할 필요를 느낀다. 교회 안에만 머물러 있던 봉사의 시선을 사회로 돌린다면,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가 섬기고 봉사할 대상과 사역은 훨씬 많을 것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아니더라도 우리는 이미 온라인 교육이 익숙한 시대를 살고 있다. 교회의 말씀과 신앙 교육을 온라인 콘텐츠에 잘 접목시킨다면,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상황으로 가장 힘든 부분이 친교라고 생각한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소모임 금지로 인하여 교회 내에서 뿐 아니라 외부에서도 친교를 나누기가 불가능하다. 그러나 이번 기회를 통해 친교의 개념을 특정 장소에 국한하는 생각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가 IT 강국으로써 인터넷과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어 있다는 것을 잘 활용한다면 친교의 폭이 훨씬 넓어질 것이다.
과거를 돌아보면 코로나19와 비슷한 상황이 숱하게 많았다. 다가올 미래에는 또 어떤 새로운 질병이나 재난으로 인해 코로나19와 같은 위기를 겪게 될지 모른다. 코로나19 시대에 우리는 기존과 다른 여러 가지 새로운 대응책과 패러다임으로 목회의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 또한 성도 개인뿐 아니라 한국교회는 상황과 환경에 흔들리지 않는 교회의 본질을 재점검하고 회복할 것을 제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