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회복의 은혜
[오피니언] 회복의 은혜
정평수 목사(만남의교회 원로)
  • 정평수 목사(만남의교회 원로)
  • 승인 2021.01.2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평수 목사(만남의교회 원로)
정평수 목사(만남의교회 원로)

2020년 한해는 코로나19라는 바이러스와 싸우다 훌쩍 지나가 버렸다. 작은 입자의 세균이 전 세계를 공포 속으로 몰아넣었고, 경제가 어려워지며, 삶의 패턴을 바꿔놓는 등 인류를 당황하게 만들고 있다. 인류는 세균에게 지배당하지 않으려고 온갖 힘을 다하여 싸우고 있다.
사회적 동물로 창조된 인간들이 서로 외면해야하며, 가까운 사람들까지도 만남을 제한하고 있는 실정이다. 교회 또한 “모이기를 힘쓰라”는 말씀을 따르지 못하고 온라인 예배라는 궁여지책의 예배 형태를 도입하고 있다. 심방과 성도간의 교제 없이, 함께 기도하고 찬양했던 교회들도 거리를 유지하며 마스크를 쓰고 찬송을 부르며 예배를 드려야 하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
“주여!”라고 외치며 합심하여 성전이 들썩이도록 기도하던 때가 그립다. 큰 소리로 찬양하던 때가 언제였는지, 대심방과 구역, 기관, 친목 모임에서 성도들과 함께 웃고 떠들고 즐겁게 지내던 시절이 먼 옛날이야기 같이 아련해졌다.
예측하지 못한 질병이 재앙수준에 이르며 인류는 당황하고 우왕좌왕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호랑이 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바짝 차리면 살아날 수 있다고 하지 않는가. 질병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한국교회를 중심으로 세계 교회가 정신을 바짝 차리고 하나님 앞에 엎드린다면 소망이 있다.
그러려면 첫째로, 회개운동을 전개해야 한다. 목회자나 성도 모두가 하나님 앞에서 참회의 눈물을 흘리며 기도해야 한다. 돌아보자. 우리의 신앙이 진실로 하나님 앞에서 어떠하였는지를. 인본주의, 물질주의 신앙은 아니었는지. 세상적인 명예와 행복을 하나님보다 더 사랑하지는 않았는지. 마음의 우상을 감추고 하나님을 외식적으로 섬기지는 않았는지 주님 앞에 자복하며 애통하는 진정한 회개만이 하나님의 마음을 감동시킬 것이다.
따라서 총회 차원에서 금식일을 선포하고 시간을 정하여 다함께 마음을 모아 기도할 수 있도록 선도해 나가면 좋을 것 같다. 블레셋을 물리치고 이스라엘을 구원해주신 하나님께서 전 세계인의 적군인 코로나19를 물리쳐 주시리라 확신한다.
둘째, 교회의 본질인 예배가 회복되어야 한다. 정부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횟수를 늘려서라도 현장예배를 드리도록 노력해야 한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비대면 예배는 경건하게 드리기 어려운 것 같다. 주일성수가 무너지고, 여행지 어디에서나 편리하게 예배드려도 되는 것처럼 생각이 굳어질까 염려된다.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온라인 예배를 드릴지라도 현장예배와 다름없는 경건한 자세를 잃지 않아야 한다. 코로나19가 예배 가치를 훼손하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
셋째, 목회자들은 영혼을 깨우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안일주의, 세속주의에 편승하지 않도록 신앙의 고삐를 바짝 조여야 할 때다. 코로나19가 지금보다 더 우리의 신앙생활을 어렵게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어려움이 와도 주님 의지하며 목회 전략을 세우고, 이때를 위해 부름을 받은 목회자의 소명을 다해야 한다.
진정한 회개로 주님 뜻으로 돌아간다면 사랑으로 용서하시고 회복시켜 주실 것이다. 끝까지 용기를 잃지 말고 주님만 바라보고 나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