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고] 위드 코로나 시대의 목회전략 ⑧코로나 시대, 어떻게 목회할 것인가
[특별기고] 위드 코로나 시대의 목회전략 ⑧코로나 시대, 어떻게 목회할 것인가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총신대 신대원 교수)
  • 기독신문
  • 승인 2021.01.1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질 중심의 ‘심플, 베스트, 올 라인’ 교회로 세워갑시다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총신대 신대원 교수)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총신대 신대원 교수)

새해가 밝았다. 역시 코로나19 시대는 진행 중이다.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한국교회 위기의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모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움직여야 할 성탄축하 예배마저도 모이지 못했고, 앞다투며 자리 경쟁을 해야 했던 송구영신예배마저도 텅 빈 예배당에서 온라인 영상으로 예배를 송출해야만 했다. 당연히 찬양대, 대심방, 성찬식, 맛있게 먹었던 주일 점심 식사의 추억은 아련하기만 하다. 백신과 치료제가 상용화되더라도 집단 면역을 가을쯤으로 목표한다고 하니, 또 일 년을 이렇게 보내야 된다. 아니, 다시는 코로나19 이전의 세상으로는 돌아가지 못한다고 하지 않던가. 마스크를 쓰고, 거리 두기를 하고, 온라인으로 만나야 하는 불편한 일상이 이제는 새로운 일상으로 뉴 노멀(new normal)이 된다고 하지 않던가. 그렇다면 위드 코로나 시대에 어떻게 흔들리지 않고 교회를 든든히 세울 수 있을까. 교회가 여전히 세상 속의 빛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위드 코로나 시대에 건강하게 서 가는 목회 전략을 생각해 보자.

단순한(Simple) 교회로

코로나19가 가져다 준 가장 큰 영적인 유익은 교회에 무엇이 중요한지, 신앙에 무엇이 제일 중요한지를 깨닫게 했다. 코로나19 펜데믹은 교회를 삼켰다. 목회는 길을 잃었다. 하지만 다 포기해도 포기하지 않아야 할 것을 가르쳐 주었다. 찬양대도 포기했고, 심방도 포기했다. 소그룹 모임도 포기했고, 주일 점심식사도 포기했다. 하지만 끝까지 붙든 것이 있다. 그것은 예배이다. 현장 예배이든, 온라인 영상예배이든, 가정예배이든 예배만큼은 포기하지 않고 붙들었다. 또한 헌금이 줄고 교회 운영이 힘들어도 구제와 나눔과 선교는 힘을 다해 계속했다. 다른 것은 못해도 이것들은 계속했다. 왜? 그래야 교회이기 때문이다. 결국 코로나19는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가장 중요한 본질을 가르쳐 준 것이다.

그동안 교회는 비본질적인 부분에 방만했다. 교회가 붙들어야 할 본질보다는 화려한 교회 건축, 좋은 문화 프로그램, 하나됨을 빌미로 한 수많은 불필요한 행사들. 한때 규모 있는 교회마다 교회 카페를 만드는 것이 유행이기도 했고, 화장실이 교회 수준이라며 화장실을 호텔식으로 리모델링도 했다. 정말 이것이 교회를 교회답게 하는 것인가. 단적인 예로 아름답고 육중하게 지은 교회당에 20명도 못 모이게 되지 않았는가. 코로나19는 하나님 중심이 아니라 사람의 편리와 필요를 추구했던 것들은 모두 멈추어 서게 했다. 코로나 19펜데믹의 위기에서 교회가 그동안 수고와 재원을 쏟아부었던 비본질적인 껍데기와 포기해서는 안 되는 본질적인 알맹이를 분별하게 했다. 따라서 이제 뉴 노멀 시대의 새로운 목회를 위해 교회는 껍데기는 벗어 버리고, 모든 사역을 본질적인 측면에서 단순화시켜야 한다. 그동안 관행으로 해왔고, 전통이기에 해왔던 사역들이 정말 교회되게 하는 본질인 지를 점검해야 한다. 그리고 절대적으로 붙들어야 할 본질에만 충실하고, 기본에만 집중하는 ‘단순한 교회(Simple Church)’로 체질을 전환해야 한다.

베스트(Best) 교회로

그렇다면 그동안 해 왔던 사역 중에 단순한 교회로서 반드시 붙들어야 할 본질적인 핵심 요소는 무엇일까. 이 질문에 답해 보라.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본질적 요소는 무엇인가. 다 포기해도 이것을 포기하면 교회가 교회되지 못하는 그 핵심 요소는 무엇인가. 단언컨대, 단순한 교회는 ‘베스트 교회’로 나아가야 한다.

베스트(BEST) 교회란 무엇인가? BEST는 B: Building on the Foundation(본질을 붙잡는 교회), E: Educating the Next Generation(다음세대를 세우는 교회), S: Serving the Neighborhood(지역 사회를 섬기는 교회), 그리고 T: Transforming the World(열방을 변혁시키는 교회)이다. 세상에 교회는 많다. 또한 좋은 교회도 많다. 그러나 모두 베스트 교회가 되어야 한다. B.E.S.T야말로 교회를 교회되게 하는 핵심 DNA이기 때문이다.

첫째, 베스트 교회는 본질을 붙잡는 교회(Building on the Foundation)이다. 교회의 근간이 되는 본질은 예배, 기도, 그리고 복음이다. 다른 것이 교회의 근간이 되어서는 안 된다. 세상이 아무리 바뀌어도, 교회는 예배를 붙잡고 일어서고, 기도를 붙잡고 일어서고, 복음을 붙잡고 일어서야 한다. 그것이 교회이다.
둘째, 베스트 교회는 다음세대를 세우는 교회(Educating the Nest Generation)이다. 다음세대는 교회의 내일이요, 교회의 희망이다. 교회는 장년 중심의 교회가 아니라, 다음세대인 주일학교 중심의 교회가 되어야 한다. 따라서 “다음세대를 살리자”고 말만 해서는 안 된다. 다음세대를 위해 투자해야 한다. 최고 시설에서 최고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교육 공간과 질 높은 교육 콘텐츠를 제공해야 한다. 다음세대를 위해 ‘빚을 내어 투자하는 교회’가 되어 보라. 그래야 교회가 산다.

셋째, 베스트 교회는 지역 사회를 섬기는 교회(Serving the Neighborhood)이다. 교회는 지역에서 천국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천국을 보여주는 천국 지점이 되어야 한다. 동네 주민들에게 예수 믿으라고 예수를 말하기에 앞서, 예수를 보여 주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 묻고 답하라. 동네에서 이웃 주민들이 우리 교회를 어떻게 생각하는가. 동네에 없어서는 안 되는 꼭 필요한 교회라고 생각하는가. 우리는 이웃을 사랑한다고 말하는데, 과연 이웃들도 교회를 사랑하는가. 교회가 지역의 자랑인가. 언제부터인가 교회가 혐오 대상이 되고 있다. 특별히 코로나19 전염병을 계기로 교회가 주민들의 기피 대상이 되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교회는 스스로 세상의 피난처라고 말하는데 말이다. 제발 부탁한다. 교회는 지역교회임을 잊지 말자. 지역에서 교회가 외로운 독도가 되어서는 안 된다. 교회는 지역을 살리는 생명의 섬이 되어야 한다. 코로나19로 헌금이 줄어도 지역을 사랑하고 섬기는 교회로써 구제, 장학, 나눔, 섬김 사역을 계속해야 한다. 그것이 교회다움이다.

넷째, 베스트 교회는 열방을 변혁시키는 교회(Transforming the World)이다. 자다가도 외쳐야 할 사명은 선교이다. “너희는 온 천하에 다니며 복음을 전파하라”(막 16:15), “너희는 모든 민족으로 제자를 삼으라”(마 28:18),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라”(행 1:8)는 지상대위임령은 교회의 주인 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마지막 명령이다. 코로나19의 여파가 선교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 된다. 왜 그런가. 선교는 교회의 존재 이유이기 때문이다. 또한 선교는 교회의 궁극적인 사명이기 때문이다. 궁극적인 사명을 붙들고, 존재의 이유를 다 할 때, 교회가 교회되는 것이다.

B.E.S.T에서 뺄 것이 있는가. 버려야 할 것이 있는가. 없다. 왜냐하면 B.E.S.T는 교회를 교회 되게 하는 핵심 DNA이기 때문이다. 위드 코로나 시대에 베스트 교회가 되어 보자.

올 라인(All Line) 교회로

그렇다면 위드 코로나 시대에 어떻게 베스트 교회 사역을 진행해야 할까. 이제 교회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올 라인 교회가 되어야 한다. 단순하게 생각하면 된다. 모이는 교인에게는 오프라인으로 현장에서, 모이지 못하는 교인에게는 온라인으로 목회하는 올 라인(All Line) 목회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이제 코로나19가 종식된다고 해도 다시 오프라인만의 목회로 돌아가는 시대는 오지 않을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의 AI 시대로 진입했다. 아날로그식 현장 목회만 고집했다가는 불통을 자처하는 꼰대 교회라는 소리를 들을 것이다. 이제 ‘올 라인’ 교회를 선언하면서, 4대 6, 5대 5로 온‧오프라인 목회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 온라인 시스템을 목회의 새로운 도구로 삼는 것이다. 지금은 전염병 시대이다. 모이지 못한다. 아니 모이면 안 된다. 유튜브로 온라인 예배로 송출하고, ZOOM(화상회의방식)이나 행아웃(Google Hangouts)으로 온라인 성경공부, 온라인 제자훈련을 하고, 카카오톡, 인스타그램으로 연결해 만날 수 없는 교인을 심방하고, 소모임을 진행하는 온라인 목회로 건강한 교회를 세워야 나가자.

위드 코로나 시대이다. 코로나가 목회를 삼킨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새로운 목회의 문을 열어 준 것이다. 이제 본질 중심의 단순한 교회로, 베스트 교회로, 그리고 올 라인 교회로 위드 코로나 시대를 헤쳐 나가자. <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