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플랜B를 마련하자
[기자수첩] 플랜B를 마련하자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0.12.0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5회기 상비부와 특별위원회가 진용을 갖추고 본격적인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상비부의 경우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향후 일정을 논의 중이고, 대부분의 특별위원회는 워크숍 등을 갖고 한 해 사역의 청사진을 그려나가는 중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시동만 건 채 출발을 못하는 상황이 맞고 있다.

사실 전 세계 코로나19 증가 추세 등을 고려할 때 겨울철 대유행은 예견됐던 일이었다. 아울러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소 내년 상반기까지 현재와 같은 비상시국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하지만 105회기 상비부와 특별위원회를 들여다보면 코로나19 이전과 별로 달라진 게 없다. 대개 종전의 사업을 그대로 추진하기로 하고,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진행하자”라고 덧붙여 안타까울 뿐이다. 비록 늦었지만 전국 교회를 품에 안은 총회라면 지금이라도 플랜B를 마련해야 할 때다.

먼저 회의 방식의 변화가 시급하다. 관공서나 기업 등은 이미 화상회의가 일상이 됐고, 제105회 총회 또한 화상회의로 치른 바 있다. 상비부나 특별위원회도 대면회의만 고수할 게 아니라, 화상회의를 과감하게 도입하는 결단이 필요하다.

사역 방식도 달라져야 한다. 세미나 포럼 등 학술행사와 교회나 단체 지원 같은 방문행사는 비대면으로 치를 수 있도록 지금부터 준비할 시점이다. 수련회의 경우 지난 회기처럼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길 마냥 기다리다 일정이 꼬이는 것보다, 대체할 수 있는 사업을 모색하길 바란다.

나아가 총회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바로 전국교회의 인도자가 되는 것이다. 상비부와 특별위원회는 기존 사업을 뒤로 하더라도 효과적인 온라인예배 방법, 비대면 전도·선교 정책 보급, 교회의 공동체성 유지 방안 등을 마련해 전국 교회가 코로나19라는 격랑을 헤쳐 나갈 수 있게 인도해야 할 책임이 있다.

지난 1년 어둡고 긴 터널을 걸어온 일선 교회는 지칠 대로 지친 상태다. 이러한 위기의 순간 플랜B를 선보여 교회에 동력을 불어넣는 총회가 되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