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칼럼/ 총회 100년을 설계하다] (15)이영수 목사의 공과 과③
[소강석 칼럼/ 총회 100년을 설계하다] (15)이영수 목사의 공과 과③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부총회장)
  • 기독신문
  • 승인 2020.02.04 11:58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예진 2020-02-04 23:16:29
인간인지라 욕심은 어쩔수없나봅니다.
지혜롭게 겸손하게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주님을 의지해야겠습니다..

이사랑 2020-02-04 19:59:10
치우친 인재등용과 정치 과욕의 결과가 비참하네요.
우리 교단이 꼭 거울삼아 다시금 이런 과오를 범치 않아야겠습니다.

김민경 2020-02-04 18:31:54
절대권력(절대주권)자는 하나님 오직 한 분 뿐임을 잊지않고
사명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 한다면.
하나님의 영광만이 나타날텐데.
반복되는 지난 역사의 과오가 현시대에 되풀이 되지않도록
모두에게 경각심을 일으켜주시는 글.
넘 감사합니다.

김선명 2020-02-04 17:44:28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교단에 있었던 가슴아픈 일들을 반면교사삼아 하나님을 향한 초심을 잃지 말아야 겠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양병만 2020-02-04 17:30:16
누구나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과욕이 넘치고 교만해질 때, 본질은 흐려지고 초심은 잃어 갑니다. 나 또한, 어쩌다 하나님의 손을 놓지만 하나님을 떠나서는 아무것도 제대로 될 수 없음을 깨닫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초심을 잃지 말아겠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