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칼럼/ 총회 100년을 설계하다] (15)이영수 목사의 공과 과③
[소강석 칼럼/ 총회 100년을 설계하다] (15)이영수 목사의 공과 과③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부총회장)
  • 기독신문
  • 승인 2020.02.04 11:58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부총회장)

정말 이영수 목사는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하는 탁월한 정치인이었다. 그리고 우리 교단 발전에 이영수 목사를 빼놓고는 말할 수가 없다. 그러나 그에게도 어찌 과가 없었겠는가. 그는 52회 총회 회록서기부터 시작해서 65회 총회장에 이르기까지 14년 동안 총회 임원을 한 번도 빠지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그는 1인 독주정치를 하게 된 것이다. 그래서 그가 장로회 정치원칙을 위반했다는 견해가 많다. 물론 정규오 목사도 예외는 아니다. 그분 역시 10여 년을 그렇게 하였기 때문이다. 필자는 특별한 시대상황에서 이러한 형태를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하다보니까 1인 독주와 장기집권으로 인해 정치적인 적수들이 생겨나는 것은 막을 수 없었다. 정치라는 건, 반대세력과 대화도 하며 품으며 가야 한다. 그리고 반대세력에게도 적절하게 자리배분을 해 줘야 한다. 물론 이영수 목사는 누구보다 원만한 성품을 가지고 천재적 대인관계를 발휘하였다. 그런 성품과 대인관계력으로 초창기에는 이영수 목사가 탁월한 정치를 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반대파를 끌어안지 못해서 반대파는 살기 어린 정적이 되기 시작했다.

예컨대, 1971년 이후 총신을 장악한 이영수 목사는 김인득 장로가 자신의 편이 아니라고 불신하며 제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 부메랑으로 이영수 목사는 정화파의 일원이었던 김인득 장로에 의해 퇴출이 되지 않았던가. 이영수 목사 반대파 중 헌병대 간부나 정보기관 출신들이 스토커처럼 그를 따라다니면서 그에 대한 온갖 정보를 캐서 정화파에게 제공을 한 것이다. 그 정보 중 일부는 가짜로 판명되기도 하였지만, 어쨌든 그의 주변 사람들의 부도덕한 정치와 행동이 이영수 목사에게 큰 누를 끼치게 한 것은 사실이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인재등용의 한계와 불균형으로 총신 발전에 지장을 초래하였다. 처음에는 그가 지역 분배를 잘하여 인재등용을 하였지만, 서서히 인재등용을 영남 중심으로 하였다. 예컨대 총신의 기라성 같은 교수들을 배제하고 젊은 영남 교수를 학장으로 임명함으로써 거목 같은 교수들이 총신을 떠나게 한 것이다. 이 중에서도 가장 큰 실수는 1979년 비주류파를 끝까지 품지 못하고 사실상 퇴출을 시킨 행위다.

물론 일련의 과정에 있어서 정규오 목사의 정치행위가 단초를 제공한 면도 있지만, 당시에 이영수 목사가 비주류를 품었다면 개혁측과의 분열은 있을 수 없었을 것이다. 게다가 그는 교육비전의 과욕으로 중부대학을 설립하여 재정난에 허덕였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총회 돈을 임차해서 쓸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발목이 잡혀서 총회에서 면직을 당하는, 일생 최대의 수치를 당하게 된다. 이는 잘못된 것이다. 어찌 노회를 통하여 면직을 하지 않고 총회가 직접 목사를 면직할 수 있는가.

물론 다행히 정화파에 속한 서기행 목사 등이 노력하여 총회에서 원인무효를 한 것은 참 잘한 일이다. 분명 이영수 목사는 천하의 정치인이고 우리 교단 발전에 엄청난 공을 세운 사람이다. 그러나 과욕, 즉 정치과욕, 명예과욕, 성공과욕, 교권과욕을 다스리지 못해서 몰락하게 된 것이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오늘 우리에게도 이런 과욕은 없는가. 그 과욕으로 총회 교권을 행사하려고 하고 있지는 않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soccer11 2020-02-04 15:40:17
맞습니다
정치과욕뿐 아니라 내 안에 끊임없이 나타나는 욕심과 과욕으로 하나님의 영광을 더럽히지 않았나 다시한번 깨닫고 돌아보게됩니다

이민숙 2020-02-04 17:18:04
시리즈를 읽으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목적이 하나님 영광이어야겠구나 하는 깨닳음을 또 한번 얻습니다.

장하나 2020-02-04 17:24:39
과욕 즉 정치과욕, 명예과욕, 성공과욕, 교권과욕을 다스리지 못해 몰락하는 경우가 있는데,
저부터도 과욕이 없는지 다시 돌아보게 하는 글이네요.

양병만 2020-02-04 17:30:16
누구나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과욕이 넘치고 교만해질 때, 본질은 흐려지고 초심은 잃어 갑니다. 나 또한, 어쩌다 하나님의 손을 놓지만 하나님을 떠나서는 아무것도 제대로 될 수 없음을 깨닫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과 동행함으로 초심을 잃지 말아겠습니다.

김선명 2020-02-04 17:44:28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교단에 있었던 가슴아픈 일들을 반면교사삼아 하나님을 향한 초심을 잃지 말아야 겠습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