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특집
기성 ‘사중복음 목회자 콘퍼런스’ 개최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여성삼 목사·기성)가 10월 10~12일 강원도 웰리힐리파크에서 사중복음 목회자 콘퍼런스를 열고, 기성 목회자들의 정체성을 확립했다. ‘중생·성결·신유·재림’을 뜻하는 사중복음은 기성의 전도표제이자 신학 정체성으로, 기성 100주년부터 현대화 작업이 추진되어 왔다.

‘사중복음 우리의 사명’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는 △사중복음 신앙의 생활화 △복음전도 사명 고취 △사중복음의 목회적 적용 등에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 사흘간 사중복음 표제별 부흥회와 기도회, 세미나 및 토크콘서트, 사중복음 예식서 활용법 강의가 밀도 있게 이어졌다. 전국에서 참석한 목회자 부부 700여 명은 사중복음을 통한 교회성장과 재부흥의 방법을 공유했다.

강사들은 성결교회의 부흥이 멈추고 심각한 정체 현상을 보이는 것은 사중복음이 전통으로만 보전되고 있을 뿐 현장에서 ‘능력’으로 경험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사중복음이 ‘전도표제’라는 이름에 갇혀 그 본질이 신학과 목회, 선교, 교육, 윤리 등 다양한 영역으로 전개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강사들은 사중복음의 정신과 능력이 다시 발휘되려면 사중복음의 영성을 훈련하고 사중복음을 신학적으로 재해석, 현대화하는 동시에 목회와 생활신앙에 적용,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첫날 개회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여성삼 총회장도 “선배 목회자들은 의무적으로 사중복음 설교를 했는데 지금은 사중복음을 잘 몰라서 못하는 목회자들이 많다”며 “교단의 정체성인 사중복음의 목회 적용과 생활화로 교단의 부흥을 다시 일으켜가자”고 강조했다.

목회자 콘퍼런스에는 서울신대 노세영 총장과 최인식 교수, 윤성원 목사(삼성제일교회), 이형로 목사(만리현교회), 심원용 목사(부천삼광교회), 원팔연 증경총회장 등이 강사로 나섰다.

박용미 기자  mee@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