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전국서 할랄사업 밀어붙이고 있다'시민단체 공동 기자회견 "추진방식 문제, 경제효과도 검증 안돼"
▲ 전국의 시민단체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의 할랄사업단지 조성이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을익 익산할랄대책위원회 위원장(오른쪽)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전국의 시민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현재 지방마다 연이어 시도되고 있는 할랄식품 단지 및 이슬람병원 등의 건립을 중단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전국이슬람대책위원회(상임대표:최수일), 이슬람대책 강원도민운동(대표:정형만), 익산할랄대책위원회(위원장:이을익), 미스바금식성회조직위원회(위원장:김경철)는 5월 31일 프레스센터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할랄 단지 조성 등의 문제점과 대안을 제시했다.

먼저 이을익 위원장은 “익산왕궁에 국가식품클러스터 단지가 농식품수출의 전진기지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지만 할랄식품 테마단지가 조성되는 것은 반대한다”면서 “정부는 국민혈세를 낭비하며 할랄식품 인증세까지 도입하고 있으며, 사전 공청횐, 연구를 제대로 하지 않고 밀어붙이기식으로 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창원에서는 병원과 호텔에서 할랄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일 대표는 “창원 한마음병원과 풀만호텔은 2015년 5월 14일 풀만호텔에서 말레이시아 할랄사업개발공사(HDC)와 할랄인증 투자의향서를 체결했다”면서 “이는 1년간 HDC의 컨설팅을 받아 인프라를 구축한 후 할랄인증서, 자킴(JAKIM)을 받아 이슬람 할랄 경영방식을 실행하기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그러나 이런 사업은 비공개로 추진되고 있다”면서 “이슬람대책범국민운동은 한마음병원과 풀만호텔의 할랄사업 백지화를 강력히 재촉한다”고 강조했다.

강원도에서도 정부 차원에서 세계이슬람경제포럼(2017WIEF) 유치를 추진 중이어서 시민단체들이 긴장하고 있다. 정형만 대표는 “강원도가 세계이슬람경제포럼을 유치하고 이슬람 자본을 지원받을 때, 분양 실패로 엄청난 적자를 보고 있는 알펜시아리조트(149만평, 1조5230억원 투자)와 오투리조트(145만평, 4403억원 투자) 등이 담보물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현재 강원도 시민단체들은 “이러한 점을 감안할 때 이슬람경제포럼 유치로 인한 경제적 이득은 실제로 많지 않으며, 정부는 한 개인업체의 제안을 기초로 시장조사나 연구를 제대로 하지 않은채 일을 추진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강원도의 경우 시민단체들은 지자체가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면서 포럼을 유치하고자 하는 것이라면 알펜시아리조트 분양을 위한 범국민운동이나 경제효과를 유발하는 법개정운동을 벌일 수 있다“면서 ”대회 유치는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익산, 창원, 강원도 이외에도 대구시 역시 할랄공모사업을 추진하려 했으며 제주도 역시 할랄테마단지 조성을 시도했었다. 시민단체 대표들은 “시장 또는 관계자 면담, 청원서 발송 등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역부족이어서 교계의 기도를 부탁한다”면서 “앞으로 할랄식품의 위생성이나 도축방법, 종교적 의미, 할랄단지 조성의 위험성 등에 대해 알려 범국민적 참여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노충헌  missio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충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