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사람·사람들
소망교도소 박효진 부소장 교정선교 생생한 증언 출간

아시아 최초의 민영교도소 소망교도소에서 부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는 박효진 장로(명문교회)가 교도소 담장 안에서 일어난 하나님의 놀라운 사역을 담은 저서를 펴냈다.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는다>(에젤,2016)는 범죄자라는 이유로 세상이 포기하고 자신마저도 포기한 사람들을 포기하지 않으신 하나님의 사랑과 능력에 대한 박 장로의 생생한 증언으로 구성된 책이다.

오랜 세월 청송감호소와 청송교도소, 서울구치소 등에서 교도관으로 근무했던 저자는 현재 새로운 교정교화의 실험무대로 경기도 여주에 세워진 민영 소망교도소에서 부소장으로 재직하면서 담장 안 사역에도 열정을 쏟아 붓고 있다. 또 서울 구치소에서 직무상 직접 관리했던 정치인, 경제인, 군인 등 권력 상층부의 유력 인사들이나 사형수들이나 그 영혼의 가치는 동일하다는 진리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 안에서 재확인한 감격을 나누고 있다.

박 장로는 말한다. “세상이 포기하고 가족이 포기하고 심지어 자신마저 자기를 포기해버린 사람들을 기어이 포기하지 않으시는 주님의 사랑에 힘입어, 오늘도 이 소망 동산에서는 어둠의 권세에 붙잡혀 살던 옛사람을 벗어버리고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새사람 입기를 애쓰는 수용자들이 ‘그리스도 안에 새로운 피조물’로 거듭나기 위해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아무도 포기하지 않으시는 분이심을 알기 때문입니다.”

이미영 기자  chopi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