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사라지는 영국, 무종교인 증가
교회가 사라지는 영국, 무종교인 증가
  • 이미영 기자
  • 승인 2014.10.2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 44.7% “종교 없다”… “주일학교 침체, 신앙 전수 실패가 원인”
 

영국 성인 44.7%가 종교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10월 16일 영국 기독교설문조사기관 브리티쉬릴리전인넘버스(British Religion in Numbers)가 영국 성인 2만 여명을 대상으로 한 영국선거연구(BBS) 결과 중 종교에 대한 설문을 중심으로 분석한 자료를 홈페이지(www.brin.ac.uk)에 발표했다.
 그 결과, 영국선거연구에 참여한 영국 성인 44.7%가 ‘종교가 없다’ 혹은 ‘종교에 소속된 적이 없다’고 답했다. 반면 영국 국교인 성공회 신자라고 답한 영국인은 31.3%로 나타났다. 그 밖에 로마가톨릭(9.1%), 장로교/스코틀랜드교회(3.1%), 감리교(2.5%), 이슬람(1.6%), 침례교(1.3%), 합동개혁교회(0.5%), 유대교(0.8%), 힌두교(0.6%)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영국 성인 중 가장 높은 종교 비율을 보인 성공회조차 18~24세 젊은 층의 경우는 14.2%만이 ‘성공회 신자’라고 답했다. 75세 이상 연령에서만 52.1%로 나타났다.

연령이 낮을수록 ‘무종교’의 비율이 확연하게 높게 나타났다. 18~24세 젊은 층은 61.4%가 ‘종교가 없다’고 답했다. 25~34세도 55.3%에 달했으며, 35~44세도 52.9%로 확인됐다. 기독교인의 경우 로마가톨릭을 제외한 모든 기독교인을 통틀어도, 가장 높게 나타난 연령대인 65~74세조차 11.6%에 불과했다. 가장 기독교 인구가 적은 연령은 18~24세로 4%였다. 다시 말해, 연령이 낮아질수록 종교를 믿지 않는 비율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영국선거연구 결과를 시대별로 비교할 때 그 차이는 더욱 두드러졌다. 1963년, 1974년, 1987년, 2001년, 2015년에 각각 실시한 연구결과를 비교하면, 무종교인 비율은 1963년 3.2%에 불과했다. 그러나 1974년 33.8%로 급증한 후 1987년 31.8%→2001년 42.1%→2015년 44.7%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성공회의 경우는 1963년 64.5%에서 2015년 31.1%로 급락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무종교인 비율이 더 높게 나타났다. 남자의 경우는 48.6%가, 여성은 41%가 ‘무종교’라고 답했다. 성공회의 경우는 남성은 27.7%, 여성은 34.3%가 교인으로 나타났다.

브리티쉬릴리전인넘버스 공동대표인 보아스 교수는 “영국의 무종교인 증가는 성인이 교회를 떠나는 것이 주원인이 아니라, 영국 어린이들이 교회에 나가지 않는 비율이 계속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이라며 “신앙을 다음세대로 전수하는 것에 실패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210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