뼈아픈 개혁 메시지 영화 <제자 옥한흠> 30일부터 전국 개봉
뼈아픈 개혁 메시지 영화 <제자 옥한흠> 30일부터 전국 개봉
  • 송상원 기자
  • 승인 2014.10.27 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사랑하는 예수님이 보고 싶다.”
투병 중 쇠약해진 그의 목소리를 듣는 순간, 객석은 고요해졌다. 그리고 5초 후, 관객들은 하나같이 눈물을 훔쳤다.

그렇게 상영시간 내내 객석은 흐느꼈고, 그의 강렬한 메시지는 관객들의 가슴을 관통했다. 영화 <제자 옥한흠> 시사회 현장의 분위기는 ‘눈물’, 이 한 단어로 요약할 수 있었다.

고 옥한흠 목사의 삶과 신앙을 그린 다큐멘터리 영화 <제자 옥한흠>이 10월 30일부터 전국 메가박스에서 개봉한다. 메가폰은 <잊혀진 가방>과 <중독>을 제작했던 김상철 감독이 잡았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 조현기 부집행위원장은 “한마디로 옥한흠 목사의 아우라가 대단했다. 옥한흠 목사의 아우라와 뛰어난 편집기술, 세련된 촬영기법이 더해져 전형적인 인물 다큐의 한계를 뛰어넘는 좋은 작품이 나왔다. 많은 관객들의 호응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자 옥한흠>은 평생 참된 목회자로 살았던 영적 거인의 강력한 메시지가 영화의 무게감을 살리고, 리듬감 있는 편집과 몰입을 돕는 촬영기법이 더해져 기대이상의 수작이 나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상철 감독은 “많은 사람들이 옥한흠 목사님을 그리워하는 이유를 알았다. 벼랑 끝에 놓인 한국교회에 그와 같은 지도자가 없기 때문이다”면서 “옥 목사님의 생전 모습과 메시지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변화의 몸부림을 치고, 한국교회가 회복의 계기를 마련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210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