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교계 일반
새학기 캠퍼스 이단 활개 “취업상담 문화행사 주의”기독교 단체로 위장, 교묘한 포교전략 강화 … 구인구직 속지말고 동아리 사전 조사 중요”


“대학 새내기들, 설문조사 봉사활동 문화행사 주의하세요.”
신학기를 맞아 캠퍼스가 기지개를 펴고 있다. 그러나 이와 함께 이단들도 독버섯처럼 대학을 파고들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학원복음화협의회에 따르면, 올해에도 대학가에 이단 동아리 단체들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부 이단들은 특정 대학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상홍증인회의 경우, 낙성대역에서 서울대학교 학생들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있어 한국교회의 대책이 시급하다.

이단들의 활동도 교묘해지고 있다. 과거에는 설문지로 정보를 빼내는 것이 주요 활동이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건전한 단체로 포장해 봉사활동이나 문화행사로 접근해 분별이 쉽지 않다. 특히 기독교 단체나 유명 교회 명칭을 그대로 도용하는 경우도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학원복음화협의회에 따르면, 최근 이단은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영어 모임이나 악기, 운동 스터디 모임으로 둔갑한다.

또한 신입생들에게 인기가 높은 취업상담이나 적성검사로 다가가기도 한다. 그리고 봉사활동이나 건전한 기독교 단체라고 안심시킨다.

신천지의 경우에는 주머니가 가벼운 학생들을 미혹하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에 구인구직을 올리거나, 학교에 아르바이트 전단을 뿌리고 학생들을 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선교원이나 연수원 등 모호한 명칭을 내고 1시간 강의만 들으면 용돈을 준다고 속이기도 한다.

이단 전문가들은 이단에 미혹되지 않으려면 가입 전에 반드시 확인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홈페이지가 있으면 정상적인 단체인지 확인하고, 캠퍼스에서 알려준 내용과 동일한지 대조할 필요가 있다. 특히 기독교 동아리나 모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성경공부를 하면 반드시 의심해야 한다.

총회이단(사이비)피해대책조사연구위원회(위원장:박호근 목사)는 성경공부나 집회 참석 시 반드시 신뢰할 수 있는 단체 혹은 교회의 사역자에게 검증받으라고 권고한다. 이단에 대한 기본적인 명칭을 숙지해 건전한 대학생 선교단체와 혼돈하지 않는 것도 방법이다.

주위 친구나 선후배가 이단에 미혹됐을 경우, 독단적인 행동은 삼가고 학원복음화협의회나 총회 이단대책위 홈페이지(www.2dan.kr)를 통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정형권 기자  hkjung@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