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
독자면 '벼룩시장' 운영안
「벼룩시장」코너는 교회들이 지면을 통해 각종 기자재 구입과 구인·구직이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상설시장이다. 즉 벼룩시장은 우리의 전통 재래시장처럼 갖가지 물건들을 내어놓고 새주인을 기다리는 「7일장」과 같다.


재정형편이 어려워 드러내놓고 구인 구직광고를 할수 없는 독자들은 벼룩시장을 이용할 수 있다.


교회 건축 혹은 교회 이전으로 불필요해진 각종 기자재들을 기증하고 싶을 때, 그리고 어렵게 교회를 개척했지만 강대상 긴의자 앰프 등 각종 시설 마련이 절실해 알림이 필요할 때 이 코너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이 코너는 농촌교회가 자립하기 위해 도시교회와의 「도농직거래」가 필요할 경우에도 이용된다.


즉 벼룩시장은 남아도는 것을 모자라는 곳에 기증하고 싶을때, 부족한 곳에서 버려지는 것들을 증여받고 싶을 때 누구나 이용이 가능한 「열린 장」이다.


이 코너를 이용하고자 하는 교회나 개인은 자세한 내용을 적어 「벼룩시장 담당자」앞으로 이메일(kidok@ look.co.kr) 혹은 팩스(02-557-9653)로 보내면 된다.

안연용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