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7억700만명이 자기 언어 성경 갖게 됐다”
“세계 7억700만명이 자기 언어 성경 갖게 됐다”
세계성서공회 2020년 현황 발표 … “코로나19 상황에도 66개 언어로 추가 번역”
  • 이미영 기자
  • 승인 2021.04.0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과 혼란 가운데서도 전 세계 성서공회들은 46개 언어로 된 첫 번역 성서를 포함해 총 66개 언어로 된 성서 번역을 완료했다. 또 아프리카 여섯 개의 부족은 처음으로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전서를 받아보게 됐다.

나이지리아성서공회에서는 첫 번역된 에피어(Epie)와 오그비아어(Obgia) 신약성서가 봉헌되었다. 봉헌식에 참석한 나이지리아 이워(Iwo) 장로는 “오랫동안 힘겹게 영어 성경을 사용해는데, 이제는 성경을 온전히 읽고 이해할 수 있게 돼 행복하다”고 감사를 표했다.

오그비아어 사용자인 존 오코루보(John Okolubo) 또한 “모국어로 된 신약성서가 없는 동안은 우리에게 하나님의 임재가 부족한 느낌이었지만 이 신약성서를 갖게 된 우리는 약속의 땅에 도착했다”고 기뻐했다.

2020년 세계 성서 번역 현황
세계성서공회연합회가 3월 26일 발표한 <2020년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한 해 동안 7억700만 명이 사용하는 66개 언어로 성서 번역이 완료됐다.<표1> 코로나19로 어려운 한 해였지만 그 가운데 전 세계 성경 번역은 고무적인 결과를 이루어낸 것이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 마이클 페로(Michael Perreau) 총무는 “완성된 성서 번역 하나하나는 전 세계적으로 혼란스러운 이 시기에 더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 말씀에 있는 소망과 평화를 경험하게 하지만, 10억 명이 넘는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의 언어로 된 성경을 갖고 있지 않다”며 성서 번역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가 처음 조직된 1946년부터 2020년 8월까지 성경전서는 총 7359개의 언어 가운데 704개의 언어로 번역됐다. 신약성서 번역은 1571개 언어로, 단편성서도 1160개 언어로 번역됐다. 전 세계 57억 명이 성경전서를 갖게 되었고 자신이 사용하는 언어로 번역된 신약성서를 갖게 된 사람들은 8억2500만 명, 부분적으로 번역된 성서를 갖게 된 사람들도 4억5000만 명에 이른다.<표2> 하지만 세계에 존재하는 7359개 언어의 절반 이상인 3924개 언어로 된 성서가 여전히 전혀 번역되지 않은 상태이다. 이런 까닭에 세계성서공회연합회는 3년 전인 2019년부터 성경 번역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성경 번역 프로젝트, 진행 중
세계성서공회연합회가 20년 안에 전 세계 6억 명이 사용하는 언어로 1200개의 성경을 번역하고자 하는 성경 번역 프로젝트에 따라 현재 80개 성서의 번역이 완성되었고, 312개가 진행 중이며, 그 외 808개 번역 프로젝트가 대기 중에 있다. 특히 지난해 전 세계 성서공회들은 9개 언어로 된 성경전서를 포함해 6억9400만 명이 사용하는 21개 언어로 새로운 번역 또는 개정판을 출판했다. 프로젝트가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2023년에는 200개, 2028년에는 500개, 2033년에는 880개, 2038년에는 총 1200개의 번역본이 완성될 예정이다.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글로벌 성경 번역 책임자인 알렉산더 슈바이처(Alexander M. Schweitzer)는 “성경을 번역하는 일은 한 공동체가 하나님 말씀을 접하고, 말씀으로 그 삶이 변화될 수 있도록 하는 첫 단계”라며 “문자 교실 또는 트라우마 치유와 같은 성경 프로그램들의 개발도 공동체가 사용하는 언어로 된 성서가 번역되었을 때 시작될 수 있기에 이 성경 번역 프로젝트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헌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