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신임 문체부장관, 한교총 방문 의견 들어
황희 신임 문체부장관, 한교총 방문 의견 들어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1.02.2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강석 목사(왼쪽 첫번째) 등 한교총 대표회장단과 황희 신임 문체부장관이 국민들을 위로하는 데 협력하기로 다짐하고 있다.
소강석 목사(왼쪽 첫번째) 등 한교총 대표회장단과 황희 신임 문체부장관이 국민들을 위로하는 데 협력하기로 다짐하고 있다.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 대표회장단과 황희 신임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만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위로하는 일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황희 신임 문체부장관은 2월 17일 한교총 사무실을 방문했고,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목사 이철 목사 장종현 목사가 그를 맞이했다.

공동대표회장들은 먼저 황희 장관에서 취임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어 소강석 목사는 “어려운 때 장관이 되셨지만 문화예술 융성과 종교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주길 바란다. 물리적 방역 외에 정신적 방역도 중요한데, 특히 항체 역할을 할 수 있는 기독교가 황폐화된 국민들 마음을 녹색화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황희 장관은 “우리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교회가 큰 역할을 해줬듯이, 한국교회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국민들을 위로하는 일에 협력해주시길 간절하게 부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