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단] 코로나 재앙에 대한 목회 단상
[논단] 코로나 재앙에 대한 목회 단상
김용대 목사(영광대교회, 광신대 법인이사장)
  • 김용대 목사
  • 승인 2021.02.01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대 목사
김용대 목사

IM선교회와 TCS국제학교를 통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기독교와 교회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과 여론이 비난을 넘어 혐오 수준에 이르고 있다. 상대적으로 최선을 다해 방역수칙을 지키고 여러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교회와 목회 생태계의 회복과 유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대다수 교회와 목회자들이 전체적으로 욕을 먹으며 공격받는 것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피폐해진 교회와 목회 생태계를 다시금 복원하고 건강하게 세우기 위해서는 치열한 신학적 성찰과 목회적 실천이 요구된다.

코로나19는 교회와 예배의 본질과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질문한다.
교회의 목적과 정체성은 죄악된 세상으로부터 구원받은 성도들의 유기적 모임과 예배의 공동체에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지들은 공통적으로 정통적인 성경과 신학에 기초한 진리와 구원의 공동체이기 보다는 극우적 정치 성향과 극단적, 배타적 선교관에 기초한 편향된 신학적 사고를 가졌고 교회를 일반 교육사업장과 학원처럼 이용하였다. 물론 공적인 예배를 보조하고 전도와 교제의 방편으로 여러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기도 하지만 어디까지나 그것은 부차적인 것이 되어야 한다.
우리는 코로나19 재앙으로 인해 교회에서 모여 드리는 공동체 예배의 소중함을 실감했다. 정부의 방역지침에 협조하여 교회에서 모이는 공동체 예배의 축소와 가정에서 드리는 온라인 영상예배가 확대된 것이 사실이지만, 우려스러운 일은 예배와 관련된 단어와 표현에 있어서 정부의 표현을 그대로 수용하여 ‘대면 예배’와 ‘비대면 예배’를 무비판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점은 신학적 재고가 필요하다. 궁극적으로 모든 예배는 하나님 앞에서(Coram Deo) 영적으로 대면하여 드린다는 점에서 ‘비대면 예배’는 바른 표현이 아니다. 이런 점에서 코로나19 재앙은 그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교회 활동의 목적과 습관적으로 드렸던 예배의 본질이 무엇인지 다시금 질문하고 성찰하게 하고 있다.

코로나19는 목회자의 본분과 사명이 무엇인지를 성찰하게 한다.
우리 장로교와 총회의 표준신앙고백서인 <웨스트민스터신앙고백서> 4항에 의하면 “위정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그들의 인격을 존중하고 그들에게 조세와 그 밖의 마땅한 것을 지불하고 그들의 적법한 명령에 순종하고 양신을 위하여 그들의 권위에 복종하는 것은 백성들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점에서 정부 당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공공의 정책으로 특수하고 임시적인 교회 공동체예배 축소와 기타 모임의 금지에 대해 교회는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협력하는 자세가 요구된다.
칼빈이나 백스터와 같은 믿음의 선배들도 당시 흑사병이라는 전염병의 상황에서 일시적으로 행정당국의 지시를 수용하여 임시적으로 예배와 모임을 쉬거나 변경하고, 주민과 성도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 앞장섰음을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역사적 교훈을 참고하여 ‘코로나19’라는 파고와 힘겹게 싸우고 있는 현대 교회와 목회자들이 정부의 방역조치에 선제적으로 협력하면서도 교회와 예배의 정체성을 더욱 강화함으로, 코로나19가 재앙과 위기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기회와 성숙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