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지금은 개인예배로 승부해야 할 때!
[오피니언] 지금은 개인예배로 승부해야 할 때!
  • 기독신문
  • 승인 2021.01.1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용 목사(대전중부교회 / 대전시기독교연합회 회장)
조상용 목사(대전중부교회 / 대전시기독교연합회 회장)

코로나19 전염병은 한국교회에 전통적인 예배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였습니다. 모여서 예배드리는 데 익숙했던 우리에게 흩어져서 예배드리는 것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 준 것입니다. 많은 목회자들이 모이는 공예배가 약화되면, 교회는 힘을 잃게 될 것이라고 우려합니다. 한국교회의 경우는, 정치적인 이슈와 맞물려 이점에 대해 더욱 민감합니다.

그러나 교회가 아무리 공예배를 사수하려고 해도, 그렇게 안 되는 불가피한 상황이 찾아올 수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지금까지 대부분의 한국교회는 교회당 중심의 공예배만을 강조해 왔습니다. 지금처럼 함께 모이지 못하고 뿔뿔이 흩어지는 상황이 찾아올 것에 대해서는 전혀 대비하지 못했습니다.

코로나19 전염병은 공예배로 자만하던 한국교회에 개인예배의 중요성을 일깨워주었습니다. 사실 개인예배는 새로운 형식의 예배가 아닙니다. 수 천 년 동안 경건한 그리스도인들이 드려왔던 가장 전통적인 예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도 세계 도처에서 성숙한 그리스도인들이 개인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가정에서, 직장에서, 아침이든, 밤이든,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날마다 개인예배를 드립니다. 우리는 이러한 개인예배를 또 다른 말로, ‘Quiet Time’, ‘경건의 시간’ 또는 ‘개인묵상’이라고 부릅니다.

한국교회는 공예배를 드리면서 성도들에게 개인예배를 강조하지 않았습니다. 훈련하지 않았습니다. 개인예배의 무기를 들려주지 않고, 그냥 세상으로 보낸 것입니다. 전쟁터로 나가는 군인이 무기 없이 싸운다는 게 말이 됩니까? 그러니까 공예배를 수십, 수백 번 드려도, 삶의 현장에서는 세상과 싸워 늘 지는 것입니다. 인격과 행동은 변하지 않은 채, 미성숙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솔직히 이것이 한국교회의 현주소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한국교회의 교인 수가 감소했다고 걱정합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그나마 남아있는 교인들 가운데서 하나님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의 수가 줄어들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는 개인예배를 통해서 얻어집니다. 이 시대의 희망은 모세처럼 하나님과 친구 사이를 할 만큼(출 33:11), 하나님과 친밀한 사귐을 나누는 그리스도인에게 있습니다.

개인예배로 무장한 성도는 비대면예배 상황에서도 믿음이 흔들리지 않습니다. 개인예배는 궁극적으로 공예배를 지향하기 때문입니다. 개인예배는 공예배의 영광을 사모하게 만들고, 주님의 몸된 교회에 대한 소속감과 결속력을 강화시켜줍니다. 그래서 개인예배를 드리면, 반드시 공예배가 살아나고, 교회가 건강해집니다.

한국교회는 현재 공예배의 위기를 정부나 코로나19 탓만 하지 말고, 개인예배에서 돌파구를 찾아야합니다. 종교개혁자들이 평신도의 손에 성경을 들려주었듯이, 이제는 그들 손에 개인예배를 들려주어야 합니다. 위기를 개인예배로 승부한다면, 오히려 위대한 기회가 될 것입니다. 지금 한국교회는 일대전환기에 서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