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역점사업과 역할, 기관장에게 듣는다] 기독신문사 이사장 석찬영 목사
[2021년 역점사업과 역할, 기관장에게 듣는다] 기독신문사 이사장 석찬영 목사
  • 기독신문
  • 승인 2021.01.1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로와 회복’ 언론사명 최선, 교회단결·교단 위상 높일 것

“코로나19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된 지금, <기독신문>은 지금까지도 그러했듯 정치적으로 흔들리지 않고 정도를 걸으며 교단의 앞날을 내다보고 한국교회의 미래를 예측하는 파수꾼의 역할을 감당하므로 여러분의 사랑에 보답하겠습니다.”

석찬영 이사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위기를 맞이한 한국교회를 다시금 회복시키는 일에 <기독신문>이 교단 언론사로서 사명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 한 해 한국교회는 코로나19로 인해 너무 큰 고통을 경험하였고 지금도 그 고통은 계속되고 있다. 모든 일상이 무너지고 관계는 단절되어 사람들마다 불안감과 우울증세를 경험하고 있다. 특히 교회와 성도들은 비대면 예배를 강요당하면서 세상에 의해 성도와 교회의 존재 목적인 예배마저 제대로 드릴 수 없게 되었다는 박탈감과 좌절감 때문에 더 힘들었던 한 해였다. 문제는 이런 상황이 올해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런 시대적 상황 속에서 석찬영 이사장은 시대상황에 맞는 기사와 영상 콘텐츠 개발을 통해 독자들에게 다가갈 것을 약속했다.

“이런 때에 <기독신문>은 일상에 지친 성도들을 위로하고 은혜와 감동을 공급하는 은혜의 통로가 되겠습니다. 추수하는 날에 얼음냉수와 같이 성도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하는 사이다와 같은 기사를 많이 발굴해 전하겠습니다.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코로나19 시대에 맞게 영상 콘텐츠를 많이 개발하여 독자들과 더 가깝고 친근하게 다가가겠습니다. 지금은 이제 막 걸음마를 띈 정도지만 시작은 미약해도 나중은 창대하게 될 줄 믿고 열심히 도전하겠습니다.”

또한 이런 혼란한 시대에 더욱 날뛰는 신천지 등 이단 사이비의 도전과 동성애 합법화를 비롯한 반기독교 세력의 도전을 이겨낼 수 있도록 오직 성경, 오직 은혜만 의지하는 개혁주의 신학과 신앙의 파수꾼 역할도 충실히 감당하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영적 전쟁의 최일선에서 분투하고 있는 교회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겠다는 다짐이다.
“더불어 교단 안에는 이런저런 일로 마음이 상하고 상처받은 분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자칫 소외되는 분들도 있습니다. 워낙 우리 교단이 크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더욱 힘써 다양한 목소리를 하나로 담아내는 노력을 통해 교회를 단결시키고 교단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힘쓰겠습니다.”

또 지금까지 <기독신문>이 한국교회와 독자 여러분들의 따뜻한 사랑에 힘입어 여러 가지 어려운 역경을 이겨오며 오늘에 이르렀음을 상기하고, “다시 한 번 기독신문의 사명과 책임을 생각하며 새해를 시작하는 기독신문을 위해 끊임없는 기도와 성원을 보내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