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교계 주요 뉴스] 주요 교단 ‘온라인 총회’ 진행
[2020 교계 주요 뉴스] 주요 교단 ‘온라인 총회’ 진행
  • 기독신문
  • 승인 2020.12.2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우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전광훈 목사는 선거법 위반 및 사랑제일교회 집단 감염으로 논란의 한복판에 섰고 각 교단들이 이단 지정을 논의하기도 했다.
극우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전광훈 목사는 선거법 위반 및 사랑제일교회 집단 감염으로 논란의 한복판에 섰고 각 교단들이 이단 지정을 논의하기도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장로 교단들의 총회가 사상 최초 화상회의로 열렸다. 예장합동을 비롯해 예장통합 예장백석 예장합신 등은 9월 총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방식을 택했다.

중앙 본부에 주요 임원들이 모여 진행하는 회의를 전국 거점교회 별, 혹은 각 총대 별로 실시간 중계하는 방식이었다. 길게는 4박 5일에서 짧게는 2박 3일 열리던 총회 기간도 대부분 하루로 축소했다. 짧은 일정 탓에 주요 교단 총회가 개회예배와 임원선거 정도로 줄어들어, 산적해있는 안건들을 거의 다루지 못한 채 총회를 마무리했다.

이에 따른 부작용도 만만치 않았다. 주요 안건을 다루지 못한 것은 물론이고 거점교회 총대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특히 예장통합의 경우 총회 무효 소송 및 총회장 탄핵 움직임까지 일어났다. 관심을 모았던 명성교회 건 역시 총회 현장에서 다루지 못하면서, 안건을 수임 받은 정치부가 총회임원회로 공을 넘기고, 이를 임원회가 반려했다가 다시 받는 등 서로 책임을 회피하는 촌극까지 벌였다.

주요 장로교단들의 화상 총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명확한 법과 제도 없이 급하게 시행하면서 쌍방향이 아닌 일방적인 총회가 되었다는 비판 또한 되돌아봐야 할 부분이다. 추후에도 온라인 총회를 열어야 할 상황이 올 수 있는 만큼 관련법을 만드는 등 미진한 점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