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개 교회 ‘헌혈 캠페인’ 펼친다
15개 교회 ‘헌혈 캠페인’ 펼친다
‘섬김과 나눔’ 성탄 맞아
  • 이미영 기자
  • 승인 2020.12.2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개 지역 교회가 지역 사회와 연합해 혈액 부족난 해결을 위한 ‘대한민국 피로회복’ 헌혈 캠페인을 펼친다.

교단의 경계를 넘어선 15개 교회 목회자들 모임인 사귐과섬김(공동대표:주승중 목사 등)은 코로나19로 인해 혈액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 한국교회가 나서 시급히 수혈이 필요한 환자를 위해 이번 성탄절을 시작으로 내년 4월 4일 부활절까지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성탄 전날인 24일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만나교회, 지구촌교회, 선한목자교회, 할렐루야교회와 서울 동안교회를 시작으로 인천, 안양, 부산 등 전국에서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지역 사회와 교단 및 교회 연합기관의 동참을 이끌어내어 한국교회 전체가 참여하는 헌혈 캠페인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지구촌교회 등은 이미 수년 간 꾸준한 헌혈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공동대표 주승중 목사(주안장로교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 수급이 심각하게 부족한 상황에 이르러, 그 어느 때보다 교회의 헌신이 필요한 때”라며 “그리스도의 오심을 기념하는 성탄절을 맞아 교회가 앞장서서 긴급히 수혈이 필요한 이들에게 피를 나눈다면 이 이상 분명하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선포하는 방법이 없을 것”이라며 헌혈 운동 동참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