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와 교회
[사설] 코로나와 교회
  • 기독신문
  • 승인 2020.12.2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큰 손해를 본 교회들이 있다. 반면 감염 확산의 위기를 잘 극복한 교회도 있다. 결과론적으로 어떤 교회가 코로나19를 뛰어 넘었을까? 믿음이 뛰어난 교회가 아니다. 철저한 방역 수칙을 지킨 교회는 코로나19 감염자가 예배 참석했더라도 확산이 되지 않았다. 오히려 이 시점에 부흥회 등 집회를 하거나 마스크를 쓰지 않고 성가 연습을 하고 밥을 나눠먹는 등의 방역수칙을 지키지 못한 교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섰고 사회적으로도 교회에 대한 따가운 시선을 집중시켰다.
하나님께서 지켜주실 것이라는 믿음으로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것은 하나님을 시험하는 위험한 일이다. 우리는 기적을 믿는다. 죽은 자가 살아나거나 오병이어 등의 기적은 지금도 가능하다. 그러나 그런 기적을 기대할 것이 아니라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태도로 하나님께서 주신 일반 은총인 물리 법칙과 자연 법칙을 잘 지켜야 한다.
코로나19뿐 아니라 과거 흑사병, 스페인 독감 등 많은 질병을 교회나 그리스도인이라고 피해가지 못했다. 하나님께서 주신 이 세상을 유지하는 일반 법칙 아래 우리가 살고 있음을 인정해야 한다. 주께서 주신 뛰어난 인간의 이성을 바르게 사용하며 건전한 태도를 유지할 때 교회나 그리스도인들이 세상에서 건강하게 살 수 있고 또 이 세상도 잘 지켜낼 수 있는 것이다.
그런 면에서 최근 총회장과 위기관리대응팀의 이름으로 총회 소속 교회에서 잇달아 대규모 감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성명한 것은 매우 적절한 일이라 판단된다. 지금은 교회가 믿음보다는 건전한 생활 태도와 도덕적인 모습을 보여줄 때이다. 그래서 교회가 세상의 판단에도 믿음직스러워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 곧 건전한 믿음의 증거임을 드러내야 한다. 믿음이라는 이름으로 비이성적이거나 몰상식으로 비춰지는 것은 위험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합리적이면서 창조적이고 생명력이 넘치는 그래서 세상 누구라도 수긍 가능한 건전한 교회의 태도를 통해 믿음을 드러내는 것이 필요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