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기사] 한국교회 위한 청교도 설교 유산·적실성 제시!
[광고기사] 한국교회 위한 청교도 설교 유산·적실성 제시!
32회 정암신학강좌 . 합신 청교도 대강좌 개최한다
  • 기독신문
  • 승인 2020.10.2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2회 정암신학강좌와 합신 청교도 대강좌가 2020년 11월 17일(화)부터 20일(금)까지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대강당(4층)에서 “한국교회를 위한 청교도 설교의 유산과 적실성”이란 주제로 개최된다. 이번 강좌는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총장: 정창균, 이하 합신) 정암신학연구소와 총동문회, 그리고 청교도연구센터(PRC at HTS)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이번 청교도 대강좌 초청 강사는 아펠도른 신학교 총장 헤르만 셀더하위스 교수(Herman J. Selderhuis, 교회사 및 교회정치)와 퓨리턴리폼드 신학교 총장 조엘 비키 교수(Joel R. Beeke, 조직신학 및 설교학), 그리고 합신의 이승진 교수(실천신학), 김병훈 교수(조직신학), 안상혁 교수(역사신학) 등이다.

화요일, 첫날 열리는 제32회 정암신학강좌에서 셀더하위스 교수는 “청교도 목사와 설교자 교육”이라는 주제를 하이델베르크의 신학과 도르트 총회의 교회법을 통해 조명한다. 셀더하우스 교수는 “목회자들을 잘 훈련시키기 위해서도, 열정적인 복음선교적 설교를 위해서도 교회 질서와 교회법이 필요하다”며, “특히 국제적인 개혁파 전통에서 아주 영향력 있게 된 도르트 교회 질서를 통해 배워야 한다”고 강조한다. 

수요일, 진행되는 청교도 대강좌의 오전 강의에서 비키 교수는 “마음을 움직이는 설교: 존 번연”, “청교도 교리 설교의 변화시키는 능력”, “오늘날 청교도와 같이 설교하려면”이라는 주제로 3회에 걸쳐 강의를 진행한다. 비키 교수는 “성경적 설교가 전례 없는 규모로 약화되는 것을 목격하고 있는 상황에서 하나님께 속한 과거의 설교자들에 관해 공부하는 것은 매우 유익하다”고 제시한다.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강좌에서 안상혁 교수와 김병훈 교수는 각각 “청교도 교리 설교: 토마스 왓슨”과 “교리를 말하는 본문설교”를 주제로 강의한다.

총 여덟 번의 강의 가운데 3강좌가 특히 ‘교리 설교’를 연구 주제로 삼는다. 이는 오늘날 교리에 대한 관심이 약화된 상황에서 성경의 교리를 설교하고 가르치기를 희망하는 한국교회의 목회자들을 돕기 위한 취지를 반영한 것이다.

코로나19 속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현장과 온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된다. 특히 해외 석학의 발표는 영상과 지상(紙上) 강좌로 이루어진다. 정암신학강좌에서는 합신의 이남규 교수(조직신학)와 이승구 교수(조직신학)가 셀더하위스 교수를 대신하여 발제한다. 청교도 대강좌에서는 박덕준 교수(구약신학)와 김영호 교수(신약신학) 그리고 권호 교수(설교학)가 비키 교수를 대신하여 발제한다. 

합신 총동문회(회장 김교훈 목사)에서는 화요일 정암신학강좌 현장 참석자들에게는 강좌기념도서로 증정할 계획이다. 단, 현장 강의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홈페이지(www.hapdong.ac.kr)에 접속하여 사전에 등록해야 한다. 10월 19일(월)부터 온라인으로 신청가능하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현장 참여 인원이 제한된다.

합신은 미국 퓨리턴리폼드 신학교(PRTS)의 청교도연구센터(PRC) 및 네덜란드 아펠도른 신학교와 함께 교류 협력하는 청교도 전문연구기관인 청교도연구센터(소장: 안상혁 교수)를 2018년 5월에 설립했다. 본 연구센터를 통해 청교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청교도 프로젝트는 합신의 10대 프로젝트의 하나로 정해져 전문연구물들을 꾸준히 발간하고 있다.

한편 미국 PRTS 박사학위 공동수여과정을 개설하여 운영하고, 합신 청교도연구센터 소장인 안상혁 교수는 국제적인 청교도신학전문저널인 “STUDIES IN PURITANISM & PIETY JOURNAL”의 편집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합신은 청교도 신학 연구를 위해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창균 총장은 “합신 청교도연구센터를 통해 도덕적 위기와 도전에 직면한 한국교회가 나아갈 방향을 교회 및 국내외의 연구자들과 더불어 모색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