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감 감독회장에 이철 목사 "교단 안정 최우선"
기감 감독회장에 이철 목사 "교단 안정 최우선"
선거 재수 나서 과반 득표율로 당선
  • 정원희 기자
  • 승인 2020.10.1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감 신임 감독회장 당선자 이철 목사(왼쪽)가 선거관리위원장 박계화 목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기감 신임 감독회장 당선자 이철 목사(왼쪽)가 선거관리위원장 박계화 목사와 악수하고 있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기감) 제29대 감독회장에 이철 목사(강릉중앙교회)가 당선됐다.

이 목사는 10월 12일 진행된 기감 제34회 총회 감독·감독회장 선거에서 총 투표수 8230표(총 선거권자 1만8명) 중 4604표를 획득해 55.9%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김영진 목사와 박인환 목사를 큰 표 차로 제치고 교단 수장 자리에 올랐다.

이철 당선자는 직전 선거에서 120표라는 적은 표차이로 2위에 그친 뒤 4년 만의 재도전에서 목표를 이뤘다. 이 당선자는 감리교단 계통 3개 신학교(감리교신학대, 목원대, 협성대) 중 목원대 출신으로서는 역대 세 번째 감독회장에 이름을 올렸고, 감독회장 임기가 4년제로 바뀐 26대 이후 첫 목원대 출신 감독회장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이철 목사는 당선이 확정된 직후 서울 광화문 감리교본부에 마련된 선거개표종합상황실을 찾아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 목사는 “지지해주고 기도해주고 부족한 사람을 선택해줘서 감독회장에 당선될 수 있도록 해준 감리회 가족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교단을 다시 세워 일으키는 데 함께해주기를 간곡히 부탁한다”며 “나에게는 교단의 안정이 최우선이다. 먼저 잘 듣고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감은 10월 29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제34회 총회를 개최하며 이철 감독회장 당선자는 이날 함께 당선된 12명의 감독 당선자들과 함께 취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