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 “군종사관후보생 올해도 10명 최다 합격”
총신 “군종사관후보생 올해도 10명 최다 합격”
학업 독려ㆍ장학금 등 지원 효과 나타나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0.10.1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신대학교가 국방부가 시행한 2020년 군종사관후보생 선발 시험에서 10명의 합격자를 배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국방부가 선발한 군종사관후보생은 총 29명으로, 이중 전체 합격자의 35%에 육박하는 10명을 총신대에서 배출한 것이다. 이 결과는 전국신학대학 중 최다이다. 총신대는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전국신학대학 중에서 가장 높은 합격률을 기록하고 있다.

총신대가 8년간 군종사관후보생 선발시험에서 가장 우수한 성적을 낼 수 있었던 배경에는 학교 차원의 체계적이고 철저한 지원이 자리 잡고 있다.

총신대는 응시생 전원을 방학기간 중 기숙사 특별 입실을 허락해 학업 분위기를 독려하고, 선배 군목들도 초청해 노하우 전수 및 모의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총신100만기도후원회는 전액 장학금(학부 및 신대원)을 지급하여 학생들의 학업 성취율을 높이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총신대는 군종사관후보생 선발시험에서 2013년 12명, 2014년 9명, 2015년 12명, 2016년 8명, 2017년 14명, 2018년 13명, 2019년 8명, 올해는 10명의 합격자를 배출하며, 군선교 현장을 주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