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교회, 현장예배 재개
수도권 교회, 현장예배 재개
거리두기 1단계 하향 조정에 30% 대면예배
  • 노충헌 기자
  • 승인 2020.10.1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10월 11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하향함에 따라 12일 0시부터 수도권 교회의 현장예배가 재개됐다.

그러나 정부는 수도권 교회들의 대면예배는 예배실 좌석 수 기준 30% 이내만 허용한다고 밝혀 아쉬움을 남겼다. 또 정부는 수도권 교회에 대해 소모임, 행사, 식사는 계속 금지하며, 추후 정부와 교계간 협의체에서 논의를 통해 이용 가능 인원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정부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한국교회총연합은 논평을 내고 “정부가 집합시설에 대해 시설의 수용 규모에 따라 차등 적용한 방침을 진전으로 평가한다”면서 “정부가 방역과 경제를 지켜야 하는 것처럼, 교회는 방역과 예배를 지켜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교총은 “코로나19 상황에서는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아내는 것이 예배를 지키는 것과 맞물려 있음을 깊이 인식하고 모든 교회는 교회의 기본 목표인 예배를 지키기 위해 방역에 온 힘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