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총회, 시대적 역할 고민과 성찰의 자리 돼야"
"교단 총회, 시대적 역할 고민과 성찰의 자리 돼야"
교회개혁실천연대, 각 교단에 책임 결단 요청
"목회자 윤리ㆍ처벌 규정 제정 및 강화해야"
  • 정원희 기자
  • 승인 2020.09.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재확산 과정에서 교회에 대한 사회적 비판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이러한 분위기 속에 열리는 각 교단 총회가 시대적 역할을 고민하고, 성찰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매년 각 교단 총회를 참관, 견제 역할을 해온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남오성 목사 등·이하 개혁연대)는 올해도 참관활동을 예고하며 교단 총회에 기대하는 바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개혁연대는 최근 발표한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에서 “생태·환경, 기후위기 그리고 감염사회 속에서 교회의 역할과, 교단의 지향점에 대한 실제적 대안을 제시하는 교단 총회가 되길 기대한다”며 시민사회와 더불어 공공의 책임을 다하는 결단의 메시지를 요구했다. 무엇보다 최근 한국교회를 둘러싼 현상에 대해 “교회의 대응과 전략이 탁상담론으로 머뭇거릴 때, 교회는 시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존재가 됐고 교회를 향한 시민사회의 목소리는 거부감을 넘어 혐오에 가까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하며 “이런 시기에 교단 총회에서 긍정적인 성찰적 메시지가 나오지 않는다면 이후 심각한 기독교의 위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 경고했다.

더불어 이른바 ‘전광훈 사태’를 불러온 그간 교회와 교단의 미온적인 대응에 책임과 반성을 촉구하며, 이번 총회에서 바른 결의와 성찰적 선언이 나오기를 당부했다. 이뿐 아니라 목회자의 재정 비리와 성문제 등이 지속해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을 지적하고, ‘목회자 윤리규정 및 처벌규정을 제정 및 강화’를 통해 “목회자에 대한 불신을 걷어내고, 스스로 변혁하는 계기로 삼을 것”을 조언했다.

교단 총회의 운영과 구조, 절차에 대한 문제 제기도 뒤따랐다. 총회가 특정 세대, 성별로 구성된 이익집단으로 변질해 소속된 교회와 성도들의 현장의 소리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을 뿐더러 변혁에 대한 의지도 찾아볼 수 없다는 주장이다. 특히 의사결정 과정에 있어서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지 못함으로써 민주성이 희생되고 있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민주적 절차에 따른 다양한 참여 구조를 만들어 나갈 것을 제안했다.

한편 개역연대는 지난 2004년부터 해마다 총회의 내실 있는 운영과 올바른 정책 결정을 지원한다는 목적으로 ‘교단총회참관운동’을 전개하며, 각 교단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분석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참관단을 모집하지 않았고, 온라인 매체를 통해 참관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