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브라질 등 코로나19 심각국가 긴급 지원
기아대책, 브라질 등 코로나19 심각국가 긴급 지원
  • 정원희 기자
  • 승인 2020.05.2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등 구호물품·생필품 전달 및 의료 지원 확대
"저개발 국가 열악한 환경과 빈곤 심화로 피해 극심"

기아대책이 코로나19 피해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중남미와 아프리카 지역에 긴급 지원을 실시했다.

국제구호개발 NGO 기아대책(회장:유원식)은 5월 28일 “‘브라질 기아대책’을 통해 상파울루 주 보건부에 마스크 10만 장을 전달하고, 과테말라와 파라과이 등 다른 중남미 국가에도 생필품과 구호물품 등을 전했다”고 밝혔다. 최근 브라질에서 하루 2만 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중남미 지역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의 새로운 진앙으로 떠오른 데 따른 것이다.

김학유 주 상파울루 총영사는 이번 지원에 “열악한 방역과 붕괴된 의료시스템으로 정치·경제적 혼란을 겪고 있는 현지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마스크 등의 방역물품 기부가 우리 한인 사회에 대한 이미지를 높이고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였다는 점에서 뜻깊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아대책은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지원 활동도 확대했다. 아프리카 지역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은 물론 자연재해까지 겹쳐 질병과 빈곤으로 인한 피해가 극심한 상황이다. 기아대책이 구호 물품 지원에 나선 국가는 짐바브웨와 우간다, 케냐, 잠비아 등으로 각국 빈민촌 주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위생 및 예방 교육 등을 병행하기도 했다.

기아대책은 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현재 전 세계 40개국 123개 지역에서 코로나19 관련 구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주종범 기아대책 국제사업본부장은 “저개발 국가들은 열악한 위생 환경과 빈곤의 심화로 그 피해가 날로 극심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지부와 소통을 통해 피해 심각 국가에 대한 긴급 지원을 이어간다는 방침을 전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홈페이지(www.kfhi.or.kr)를 통해 ‘코로나19 해외긴급지원’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 코로나19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재난금 자발적 기부 캠페인 ‘나보다 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모금도 함께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김종준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