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부, ‘총신 지원’ 총회결의 뒤집었다
재정부, ‘총신 지원’ 총회결의 뒤집었다
지난해 12월 자체 심의로 ‘군목후보생 장학금’ 지급않기로 결의
이대봉 재정부장 자의적 해석 ‘논란’ … 총회적 시정조치 필요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0.05.26 11:1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목장학금’을 지급치 않아 물의를 빚고 있는 이대봉 장로가 재정부 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군목장학금’을 지급치 않아 물의를 빚고 있는 이대봉 장로가 재정부 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총회 재정부(부장:이대봉 장로)가 104회 총회의 ‘군종사관후보생 장학금 지원 결의’를 자체 회의에서 뒤집어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해 104회 총회는 총신신대원 과정 중에 있는 군목후보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기로 결의했다. 해당 총회결의는 ‘총회가 목사안수 후 신학대학원 과정 중에 있는 군목후보생에게만 장학금을 총회 재정부에서 지원토록 하기로 가결하다’이다.

군목후보생 장학금 지원은 제97회 총회결의로 2012년부터 시행됐다. 그 효과는 곧바로 나타나 총회는 2014년 이후 한국교회 교단 중 매년 가장 많은 군목후보생을 배출하고 있다.

하지만 총회는 2012년 이후 단 한번도 ‘군목후보생 장학금’을 지원하지 않았다. 총신이 지금껏 총신신대원뿐 아니라 학부 과정의 군목후보생들에게도 전액 장학금을 지급해왔다. 이에 따라 104회 총회는 총신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총신신대원 과정에 있는 군목후보생의 장학금이라도 지원하기로 결의한 것이다.

따라서 총회 재정부는 올해 총신신대원 재학 중인 군목후보생 41명에 대한 장학금 2억6569만8000원을 총신대에 지급해야 한다.

하지만 재정부가 지난해 12월 자체 회의에서 이 군목후보생 장학금을 지원하지 않기로 결의한 사실이 확인됐다. 총회결의를 상비부인 재정부가 뒤집은 셈이다.

이에 대해 재정부장 이대봉 장로는 “재정부에서 심의해 군목후보생 장학금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로 “총회에서 총신대 지원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증액했고 여기에 2억원을 추가해 이번 회기에 총 5억원을 지원하기 때문에, 그 안에 군목후보생 장학금이 포함돼 있다고 판단해 지급하지 않기로 한 것”이라면서, “김종준 총회장과도 얘기가 다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대봉 장로의 이 발언에는 어폐가 상당히 많다. 우선 군목후보생 장학금 지원 건은 재정부의 심의 대상이 아니다. 상비부나 위원회가 재정 청원을 했을 때, 총회에서 “재정은 재정부에서 맡겨 처리하기로 하다”로 결의했다면, 재정부가 심의할 수 있다. 하지만 104회 총회의 군목장학금 지원 결의는 ‘총회 재정부에서 지원토록 하기로 가결하다’로 재정부에서 지원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따라서 재정부는 해당 결의를 심의할 게 아니라, 이행을 해야 한다.

총신대 지원금 증액 부분도 면밀히 살펴야 한다. 총회가 총신대 지원금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증액한 것은 맞다. 하지만 이는 총신사태로 재정위기에 빠진 교단 신학교를 도울 목적에서 증액한 것이다. 그리고 추가지원 2억원은 103회기 때 ‘성탄헌금으로 총신의 회복을 돕자’는 이승희 전 총회장의 담화문에 따라 모금된 목적헌금을 104회기에 지급한 것이다. 따라서 2억원은 총회에서 지원한 게 아니라, 사실상 전국교회가 총신에 보낸 후원금인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억원 안에 군목후보생 장학금 2억6000여 만원이 포함돼 있다고 판단한 것은 이대봉 장로의 자의적 해석일 뿐이다.

아울러 이대봉 장로가 “김종준 총회장과 얘기가 다 됐다”고 한 것도 사실이 아니었다. 김종준 총회장은 군목후보생 장학금 지원에 대해 “총회결의이기 때문에 3억원과 2억원을 지원하는 것과 상관없이 지급해야 하는 게 맞다”고 강조하며, “재정부가 예산이 부족해 지급을 못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총회결의는 1600여 명의 총대 중 적게는 절반, 많게는 만장일치의 동의로 나온 결과물이다. 그래서 교단 산하 구성원이라면 총회결의를 준수해야 할 의무가 있다. 하물며 상비부장과 부원이라면 더욱 그렇다. 따라서 총회임원회는 총회결의를 뒤집은 재정부에 시정조치를 지시하고, 총신에 군목후보생 장학금이 전달될 수 있도록 지도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의맨 2020-05-27 12:27:15
합법적이고 적절한 결정이다!

정의맨 2020-05-26 22:53:49
군목 장학금은 총신대 자체에서 지원하기 바란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