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 시점, 서울광장 퀴어축제 승인 거부하라”
“코로나 사태 시점, 서울광장 퀴어축제 승인 거부하라”
동반연 "서울시 본분 망각, 친동성애 특혜...민주주의 원칙과 맞지 않아"
  • 조준영 기자
  • 승인 2020.03.2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코로나19 사태 가운데도 6월 서울광장 퀴어축제를 승인하려는 것과 관련, 동성애반대단체들이 “친동성애 특혜 결정”이라며 규탄했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이하 동반연)은 3월 2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가 6월 퀴어축제를 승인한 것은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광화문 집회를 강력 통제했던 것과 너무나 상반되는 결정”이라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행사 승인 거부를 촉구했다. 앞서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는 6월 12~13일 서울광장 퀴어축제 사용신고를 3월 18일 수리했으며, 서울광장 사용 여부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종 결정한다.

동반연은 “서울광장 홈페이지에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학부모와 건강한 사회문화 환경을 바라는 시민들이 올리는 퀴어행사 반대 청원이 줄을 잇고 있음에도, 서울시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편향된 친동성애 행보를 일관해왔다”고 비판하고, “대다수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많은 국민들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 퀴어 행사를 허용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은 물론 민주시민사회의 정서에도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동반연은 이어 “전 국민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느라 엄청난 손해와 희생을 감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방역에 앞장서야 할 서울시가 본분을 망각한 채 친동성애 특혜를 결정하는 것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퀴어축제 승인 거부를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