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교회 가치의 복합성
[오피니언] 교회 가치의 복합성
  • 기독신문
  • 승인 2020.03.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일 목사(대구 범어교회)
장영일 목사(대구 범어교회)
장영일 목사(대구 범어교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정상의 사회를 비정상화시키고 있다. 교회가 그 영향을 가장 크게 받으면서 지극히 비정상 상태로 내몰리고 있다. 헌법이 보장한 집회 결사의 자유를 빼앗길 뿐 아니라 주일예배 모임에 대해 행정명령을 발동시켜 불법 모임으로 간주하고 벌금을 부과한다는 경고까지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초유의 상황 아래서 교회의 지도자들에게 영적 순결과 합리적 지혜가 더더욱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교회는 구원 받은 자의 공동체이다. 뿐만 아니라 세상을 구원할 복음을 가지고 나아가 전파할 선교적 사명을 갖고 있다. 구원 받은 자들의 최고의 가치는 곧 예배이다. 구원하신 하나님의 그 은혜를 온 마음과 온 몸으로 표현하는 것이 예배이다. 그러니 예배는 중단되어서는 안 된다. 어떤 경우에도 어디서나 예배는 유지되어야 한다.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에서도 예배는 드려져야 한다.

동시에 교회는 구원의 영광을 드러내고 전하는 선교를 해야 한다. 이것은 주님의 지상명령이다. 성령이 오셔서 하시는 일이시다. 그런데 선교는 교회 안에서가 아닌 세상 가운데서 하는 교회의 행위이다. 세상 가운데서 선교하는 교회는 자기를 비워야 한다. 하나님의 아들이 육신을 입고 오신 예수님처럼 성육화(Incarnation) 해야 한다.

선교는 세상을 정복하는 행위가 아니다. 그렇기에 교회는 세상 위에 군림하려는 자세를 버려야 한다. 마치 VIP 고객처럼 남들과 다른 대우를 받으려는 태도는 금물이다. 교회는 세상에 속하지는 않지만(not belonging to the world), 세상 가운데서 세상을 섬기는 종들(servants for the world)이 되어야 한다. 예수님께서 그렇게 사셨고, 또 그렇게 살라고 가르치신 제자의 길이다. 온유와 겸손으로 세상을 대해야 한다.

교회는 이처럼 복합적 정체성을 갖고 있다. 금번 코로나19 사태 상황 속에서 교회가 주일예배를 어떻게 드려야 하는지의 문제를 풀어야 한다. 예배를 드림으로 교회의 순결성을 지켜야 한다. 동시에 코로나19의 집단 감염의 위험성을 피할 수 있는 예배의 다양화를 선제적으로 시도함으로 세상을 사랑하고 구원하려는 교회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길을 찾아야 할 것이다. 예배의 순결성을 지키려다 선교적 교회의 사명을 잃어버리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선교만을 위하려다가 예배를 포기하는 단체로 전략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우리 하나님은 창조주이시다. 지금도 온 세상을 통치하시는 왕의 왕이시다. 뿐만 아니라 지극히 작은 자까지도 살피시고 고통 당하는 자의 친구가 되어 주신다. 언약 밖의 사람인 하갈과 이스마엘을 찾아가 그 길을 인도하신 하나님이시다. 한편으로 치우친 열광적인 태도와 행동을 기뻐하시는 정치적인 분이 아니시다.

눈을 들어 땅 끝을 보자. 그리고 믿음으로 시간을 넘어 영원을 의식하자. 성령께서 우리를 땅 끝으로 보내신다. 예루살렘에서만 머물지 말자. 물이 온 땅을 덮음 같이 여호와를 아는 지식이 온 땅에 편만하도록 이웃을 섬기는 선교적 삶을 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김종준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