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필 칼럼-크리스천 랩소디] 난징 대학살
[주필 칼럼-크리스천 랩소디] 난징 대학살
  • 기독신문
  • 승인 2019.12.1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선 목사(주필)

12월 13일은 중국의 국가기념일이다. 일본군의 중국 대륙 진출로 벌어진 중일전쟁 시기인 1937년 말, 난징에서 중국인 30만여 명이 일본군에 의해 학살되었다. 일본은 늘 그렇듯 이 역사적 사실을 부인하고 있지만 끔찍한 그 흔적까지 지울 수는 없을 것이다. 그래서 중국이 이날을 기념일로 정했다. 마쓰이 이와네(松井石根)가 이끄는 일본군이 난징과 그 일대에서 저지른 엄청난 학살을 잊지 말자는 의미다. 전후 극동군사재판에 제출된 자료에 의하면, 2개의 자선단체가 난징에서 매장한 시신이 15만5337구였고, 양쯔강에 버려진 시체들도 그 수를 헤아리기 어려웠다고 한다. 전후 재판기록에는 비전투원 1만2000명, 패잔병 2만명, 포로 3만명, 그리고 근교로 피난을 간 시민 5만7000명 등 피해자 숫자가 매우 구체적으로 기록되어 있다.

학살 행위도 상세히 전해진다. 5만여 일본군은 중국군 포로와 일반 시민을 가리지 않았다. 항복한 중국군을 대상으로 총검술 훈련으로 죽였고, 여자와 어린이들까지 포함된 시민들에게 기관총을 난사했다. 나이를 가리지 않고 여자들을 겁탈한 후 죽였는데 수녀, 비구니, 임산부가 포함되었다. 총알을 아끼기 위해 생매장을 하거나 휘발유를 뿌리고 태워 죽이는 악행도 주저하지 않았다. 의외로 아는 이들이 많지 않은 난징대학살의 실상이다.

제국주의적 침략의 악행은 인간을 짓밟고 평화를 파괴하면서 더러운 욕심을 채우려 했다. 인간이 근본적으로 죄인이라는 사실을 성경을 통하지 않고도 알 수 있을 것 같다. 사람이 사람에게 저지르는 끝 모를 죄악의 단면을 일제는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보여주었다.

그런 일본이 결국 손을 들었다. 1945년 8월 6일 히로시마에 ‘리틀 보이’, 사흘 뒤 나가사키에 ‘팻맨’, 이 두 개의 원자폭탄으로 무려 20만명이 죽으면서다. 누구든 심은 대로 거둔다는 하나님께서 세상에 주신 법칙이다. 힘을 함부로 쓰면 다른 힘에 짓밟힐 날이 온다. 힘은 ‘자랑’이 아닌 ‘사랑’을 위해 써야 한다.

이 땅에 오신 주님은 모든 힘을 사람을 살리는데 사용하셨다. 생명까지 내어주시면서. 그런 주님이 크리스마스라고 흥청거리는 이 12월에 힘을 아름답게 사용하라고 속삭이신다. 그 소리에 귀 막은 채 내 기분만 내려하고 또 내가 받을 선물만 기대한다. 살리는 일만 해야지. 혹시라도 내가 내딛는 발에 밟혀 죽는 벌레라도 없는지 생각해야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김종준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