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존립, 기독교인 역할 컸다”
“임시정부 존립, 기독교인 역할 컸다”
한국기독교역사학회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기독교’ 학술심포지엄
  • 노충헌 기자
  • 승인 2019.11.1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근 박사 “초기 정부 각료에 선출된 교인 비율 특별”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소장:김승태)와 한국기독교역사학회(회장:송현강)가 11월 2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기독교’를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열었다. 심포지엄에는 이재근(웨신대) 이혜원(연세대) 최상도(호남신대) 박사가 주제발표를 통해 임시정부와 기독교의 관계, 임시정부 수립에 있어서 재중 선교사의 역할, 임시정부 수립이 여성운동에 끼친 영향 등을 밝혔다.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와 한국기독교역사학회가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했던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기독교’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와 한국기독교역사학회가 상대적으로 연구가 부족했던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기독교’를 주제로 심포지엄을 진행하고 있다.

이재근 박사는 임시정부 성립 및 존속 과정에서 많은 기독교인들이 큰 영향력을 끼쳤다는 점을 규명했다. 이 박사는 “3·1운동의 주역이었던 기독교 지도자 다수가 상해에서 임시정부에 직접 참여하거나 국내 북미 연해주 간도에서 간접적으로 지원했다”면서 “특히 상해 임시정부 초기 정부 각료와 의정원 의원에 선출된 기독교인 비율은 특별했다”고 강조했다. 이 박사는 “그러나 기독교인의 높은 참여율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기독교적 정체성은 의심스럽다”면서 “기독교인 다수의 적극적인 참여와 주도와 지배가 있었다고 해서 이 운동이 기독교 운동이라고 말하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이 박사는 “임시정부 내부에서 이승만의 외교독립노선, 안창호의 실력양성준비론, 이동휘의 무쟁투쟁론 등 기독교 지도자간의 노선이 갈라져 있었다”면서 “이 세 노선은 임시정부 통합과정에서 걸림돌이 되었고, 형식적으로 통합 상해 임시정부가 탄생한 후에도 여전히 분쟁의 씨앗이었다”고 지적했다.

이혜원 박사는 임시정부가 상해에서 수립된 이후 재중 선교사들이 임시정부에 영향을 미친 점을 밝혔다. 이 박사는 “재중 선교사들은 선교부 차원에서 예배당을 한인교회에 빌려주고 예배 뿐 아니라 주중과 주말을 막론하고 한인단체들이 여러 대규모 집회를 열 때마다 교회를 집회 장소로 제공해 주었다”면서 “이 때문에 수많은 연설회와 강연회, 토론회, 국민대표회의 등에 대규모 한인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 박사는 “뿐만 아니라 선교사들은 개인적 차원에서 인성학교, 조선적십자회, 한인구제회 등의 조직에 참여하고 임정요인들을 보호했다”고 강조했다. 이 박사는 임시정부 인사들이 4개월여 상해한인교회가 임시로 사용했던 로리기념교회를 사용했었다면서 교회의 현재 위치를 소개하기도 했다.

최상도 박사는 임시정부가 임시헌장에 남녀평등, 선거 및 피선거권, 공창제와 관련한 3개 조항을 삽입했다고 설명했다.

이 박사는 “남녀평등을 기독교의 전유물이라고 주장할 수 없다”면서 “조선에서 근대적 남녀평등사상의 새 지평을 열어준 것은 동학사상이었다”고 말했다. 이 박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 복음은 여성들의 능력과 창의력을 일깨웠고, 가정에서 교회로, 학교로, 사회로 나오게 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은 부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수지만 김마리아 등 6명이 임시의정원에서 의원으로 활동했다면서 주요 인물들의 생애와 업적을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