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명성에 발목 잡힌 예장통합, 언제까지…
[기자수첩] 명성에 발목 잡힌 예장통합, 언제까지…
  • 박용미 기자
  • 승인 2019.07.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16일 예장통합 총회회관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이 북새통을 이뤘다. 명성교회 담임목사 청빙 무효 재심 판결이 예고된 날이었다. 교계 언론은 물론 일반 신문사, 통신사, 지상파 방송, 종편까지 자리를 지켰다. 예장통합 관계자는 “KBS와 SBS를 빼 놓고는 다 온 것 같다”고 전했다. 예장통합 재판국은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 30분까지 회의를 진행하고도 결론을 또 미뤘다. ‘명성교회 눈치 보는 총회 재판국’(CBS) ‘명성교회 세습이 고통의 십자가 아닌 까닭’(중앙일보) ‘결론 못 낸 교회세습 재판… 10만 신도 눈치 비판도’(JTBC) 등 기사가 쏟아졌다.

예장통합은 제103회 총회 때 ‘명성교회 세습은 불법’이라고 결의한 바 있다. 총대들은 재판국이 명성교회에 대한 판결을 잘못 내렸다며 재판국원 전원을 불신임하고 안건을 재심하도록 했다. 현재 진행하는 재판국 회의는 이에 대한 후속 조치다. 그러나 곧 제104회 총회가 다가오는 지금까지도 결론은 나지 않고 있다.

항간에서는 9월까지 판결을 미루고 미뤄 제104회 총회에서 세습금지법을 폐지하기를 기다린다는 말도 들린다. 서울 영락교회에서 열기로 했던 총회를 포항 기쁨의교회로 급작스럽게 바꾼 것도 이 때문이라는 후문이다. 전통적으로 경북지역에 명성교회 지지 세력이 많다는 것이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예장통합 총회 측에서도 적극적으로 세습을 옹호하고 있다는 뜻이 되니 진실이 아니길 바라길 뿐이다.

예장통합은 명성교회 불법세습 이후 바람 잘 날이 없다. 작년 총회에서는 3박 4일 내내 명성교회 건을 다루느라 다른 안건을 제대로 논의하지 못했으며, 지금도 중요 사안들이 묻히고 있다. 내부적으로도 두 편으로 나뉘어 극렬히 대립하는 중이다. 이럴 때 올바른 판결이 속히 나오지 않으면 예장통합은 헌법과 총회 결의를 스스로 무시했다는 오명을 쓰게 될 것이다. 예장통합이 정의를 실현할 마지막 기회를 잡을 것인지, 차기 회의 소집일(8월 5일)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210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