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장 부활절 메시지] 부활 생명으로 세상을 새롭게 합시다
[총회장 부활절 메시지] 부활 생명으로 세상을 새롭게 합시다
  • 기독신문
  • 승인 2019.04.1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활의 생명으로 세상을 새롭게 합시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은총이 총회 산하 모든 교회와 성도들에게 충만하기를 축복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2000년 전, 과거의 역사적 사건으로 그치지 않습니다. 부활하신 주님은 오늘 우리가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 현존하여 계십니다. 죽음을 이기신 부활의 능력과 권세로 세상을 통치하십니다. 그 부활의 생명력이 우리에게 불일 듯 일어나가기를 축복합니다.

지금 우리 사회는 다시 일어설 생명력이 필요합니다.

곳곳에서 절망의 신음소리가 들립니다. 희망을 잃은 젊은이들은 답답한 가슴을 끌어안고 아파하고 있습니다. 국가경제의 어려움은 국민들을 한숨짓게 합니다. 풀릴 것처럼 보이던 남북관계나 북미관계 역시 답보 상태에 있습니다. 정치권은 극한 대립과 이기적 집단화로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습니다. 사회는 날이 갈수록 이념의 골이 더욱 깊어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보다 더욱 우리를 두렵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창조질서에 대한 도전과 윤리적 가치기준의 파괴입니다. 이는 분명히 정신을 잃은 세상의 비틀거림입니다.

“죽음을 이기신 예수님처럼….” 세상은 죽음이 끝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죽음을 이기신 예수님처럼, 그리스도인들은 부활의 산 소망을 품고 살아갑니다. 그 부활의 생명력을 다시 회복해야 합니다. 권남덕 기자 photo@kidok.com
“죽음을 이기신 예수님처럼….” 세상은 죽음이 끝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죽음을 이기신 예수님처럼, 그리스도인들은 부활의 산 소망을 품고 살아갑니다. 그 부활의 생명력을 다시 회복해야 합니다. 권남덕 기자 photo@kidok.com

지금이야말로 어둠의 권세를 이기신 예수님의 부활의 능력이 필요합니다.

교회가 그 힘을 드러내야 합니다. 성도가 연합하여 이 어두운 시대와 탄식이 넘치는 사회에 생명력을 불어넣어야 합니다. 우리를 넘어 저 북녘에까지 생명의 기운을 불어넣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가 먼저 부활의 생명력을 회복해야 합니다.

세상의 흐름에 떠밀려가지 말고, 거룩과 진실함으로 우리 안에 살아계신 주님의 생명력을 드러냅시다. 에스겔 선지자를 통해 골짜기의 마른 뼈들을 일으켜 큰 군대가 되게 하신 것처럼, 우리가 이 절망의 세상에 생명의 기운을 불어넣읍시다. 죽음을 떨치고 무덤에서 살아나신 주님처럼, 무덤에 갇힌 것 같은 우리 사회를 밝은 빛 가운데로 끌어냅시다.

오늘 우리가 하나 되어 함께 부르짖어 기도하면, 살아계신 주님께서 이 민족을 어두움에서 풀어내어 주실 것입니다. 다시 살려 주실 것입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회장 이승희 목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기독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4266
  • 등록일 : 2016.12.12
  • 발행인 : 이승희
  • 편집인(사장) : 이순우
  • 편집국장 : 강석근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리나
  •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330
  • 전화번호 : 02-559-5900 , 팩스:[편집국]02-557-9653, [광고부] (02)556-5875, 메일:[편집국] news@kidok.com, [광고부] ad@kidok.com
  • 기독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kidok.com
ND소프트
SNS에서도 기독신문
인기뉴스
 2196 표지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신뉴스